[종합] ‘밥먹다’ 서정희 “전 남편 서세원 재혼 생활? 잘 살면 좋겠다”

입력 2020-05-19 08:2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밥먹다’ 서정희 “전 남편 서세원 재혼 생활? 잘 살면 좋겠다”

서정희가 전 남편 서세원 재혼 생활을 응원했다.

18일 방송된 SBS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는 서정희가 게스트로 출연해 파란만장했던 과거를 언급했다. 특히 이날 전 남편 서세원 재혼을 응원했다.

서정희는 “(서세원이) 처음이자 마지막 남자다. 지금도 남자가 없다”며 “결혼 내내 내 자신을 위로했던 부분이고 아이들한테 자랑스러운 부분”이라고 했다. 그러나 결혼 생활은 겉보기와 달랐다.

김수미는 “서세원과 시끄럽게 이혼하지 않았냐. 가장 힘든 순간이 언제였냐”고 물었다. 서정희는 “힘든 과정이 만천하에 공개되니까 할 말이 없더라. 그동안 내가 했던 말이 거짓말이 되고 후회할 말이 되어버렸다”며 “기도하고 묵상하면서 신앙의 힘으로 버텨왔다. 또 아이들이 내게 큰 힘이 되어줬다”고 말했다.

재혼 소식을 접한 서정희는 서세원을 응원했다. 서정희는 “처음에는 받아들이기 힘들었다”며 “나는 결혼생활 동안에는 가정만 지킬 수만 있다며 남편에게 바람펴도 괜찮다고 했었다. 완벽한 가정을 만들고 싶었던 꿈이 깨졌다. 그게 더 괴로웠다”면서도 “(서세원) 아이 출산 소식을 들었을 때 느낌이 ‘잘 살면 좋겠다’였다. 연예인 커플 얘기듣듯 나중에 만나면 반갑게 인사하고 싶다. 지금 나한테는 예전에는 몰랐던 자유와 좋은 일들이 일어나고 있다. 거짓말 하나도 안보태고 행복하게 잘 살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서정희는 “(이런 생각을 가진지) 얼마 안됐다. 1년 정도 됐다”고 이야기헀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