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북마크] “다시 못 볼까봐”…‘본 어게인’ 장기용, 진세연 향한 감정 폭발

입력 2020-05-19 09:1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TV북마크] “다시 못 볼까봐”…‘본 어게인’ 장기용, 진세연 향한 감정 폭발

‘본 어게인’ 장기용과 이수혁의 엇갈린 감정 자각이 시청자를 울렸다.

18일 방송된 KBS 2TV ‘본 어게인’에서 사진으로만 감정을 연습하던 천종범(장기용 분)이 정사빈(진세연 분)의 희생을 통해 스스로 ‘후회’라는 감정을 깨달았고, 김수혁(이수혁 분)은 정사빈에게 입을 맞추며 자신의 마음을 인정한 것.

앞서 김수혁을 노리던 조폭의 칼을 대신 맞았던 정사빈은 병원에서 깨어난 후 우연히 천종범이 이 피습을 사주했다는 말을 듣고 충격에 빠진다. 그녀는 천종범을 찾아가 직접 그 사실이 맞는지 물었고, 잠시 얼굴을 굳혔던 그는 아무렇지 않은 얼굴을 덧씌우며 사랑해서 그랬다는 태연자약한 대답을 내놨다. 자신 앞에서도 가면을 쓰는 그를 꿰뚫어본 정사빈은 차마 외면할 수 없는 연민에 “좋아하는 사람 앞에선 절대 거짓말 하지마”라며 사람을 죽이고 싶으면 자신을 생각하라고 또 한 번 그를 포용했다.

천종범은 일련의 사건들이 모두 자신을 용의자로 가리키는 상황 속에서도 이해하고 또 보듬어주려는 그녀의 말에 주체할 수 없는 감정이 폭발, 그녀를 부서질 듯 껴안았다. 정사빈의 따스한 손길 아래 “후회 했어요. 다신 못 보게 될까봐”라며 읊조린 그의 속마음은 처음으로 남들을 위해 꾸며낸 감정이 아닌 오롯이 자신이 느낀 감정이었다.

하지만 정사빈의 사랑이 향한 곳은 김수혁이었고, 이제는 김수혁마저 정사빈에 대한 감정이 스스로 통제할 수 없을 만큼 커져버렸음을 고백하며 약혼녀 백상아(이서엘 분)에게 파혼을 선언했다. 헌책방 ‘오래된 미래’에 정사빈을 만나러 달려온 김수혁은 지난번 ‘실험’이라는 명목 하에 기습 뽀뽀를 했던 그녀의 말을 되돌려주듯 “저도 실험 좀 해봐도 되겠습니까?”라는 말과 함께 그대로 입을 맞췄다.

김수혁의 박력 넘치는 ‘직진 키스’와 마침내 서로를 품에 안은 두 사람의 모습은 그야말로 시청자들의 심장을 뛰게 만들었다. 그러나 그곳에 정사빈과 만나기로 했던 천종범이 도착했고 이는 30여년 전 차형빈(이수혁 분)과 정하은(진세연 분)을 바라보던 공지철(장기용 분)의 모습과 오버랩, 천종범이 공지철처럼 왼쪽 눈가에 통증을 느끼면서 엔딩을 맞이해 또 한 번 전생과의 연결고리에 수수께끼를 남겼다.

한편, 수사 중 1980년대 연쇄살인범 공인우가 남겼던 그림들과 ‘공지철 모방범죄’의 나비모양 타투 증거를 발견한 형사 주인도(장원영 분)는 백상아에게 공격당해 의식불명 상태에 빠졌다. 이 현장을 목격한 천종범이 과연 앞으로 어떻게 판을 뒤흔들게 될지 앞으로의 이야기에 기대가 모인다.

동아닷컴 함나얀 기자 nayamy94@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