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클립] ‘우다사2’ 탁재훈, 신동엽과 앙숙 케미…美친 입담 기대

입력 2020-05-19 09:3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가수 탁재훈과 류지광이 ‘우다사2’ 남사친으로 출격한다.

탁재훈과 류지광은 20일 밤 11시 방송하는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2’(이하 ‘우다사2’) 10회에 스페셜 게스트로 출연한다.

‘예능 천재’ 탁재훈, ‘동굴 저음’ 류지광은 ‘우다사 시스터즈’의 환영 속에 ‘남사친’으로 등장한다.

평소 탁재훈과 절친한 신동엽은 현장을 낯설어하는 탁재훈에게 “류지광과 친해 보이던데 어떻게 친분이 있냐”고 묻고, 이에 탁재훈은 “오늘 처음 만났다. 계속 와서 사진 찍자고 해서 친해지게 됐다”며 녹슬지 않은 입담을 과시한다.

마성의 ‘동굴 저음’으로 최근 신흥 트로트 가수로 떠오른 류지광은 이지안과 의외의 친분을 자랑한다. 류지광은 “지안이 누나와는 4~5년 전부터 알고 지낸 사이”라고 털어놓고, 이지안은 “지광이와 같이 다니면 남매라는 이야기를 많이 듣는다”며 ‘닮은꼴 인증’과 함께 친분을 드러낸다.

‘화려한 싱글’ 탁재훈과 류지광에 대해서 ‘우다사 시스터즈’는 계속해 큰 관심을 내비친다. 특히 두 사람의 이상형에 대해 집중 질문한다. 탁재훈은 “신동엽과 저희 모두, 어릴 때부터 연상을 좋아했다”고 말한다. 류지광 역시 “20대 후반 때, 13세 연상의 여성 분까지 만난 적이 있다”고 깜짝 고백한다.

유혜정-박은혜-김경란-이지안-박현정 등 ‘우다사 시스터즈’는 탁재훈, 류지광의 입담에 ‘광대승천’ 미소를 짓고 나아가 류지광은 ‘살아남기’ 위해 온갖 오디션을 섭렵한 인생 이야기와 화려한 라이브 무대를 선사한다. 탁재훈의 입담에 눈물까지 흘리고 류지광의 라이브 무대에는 핑크빛 눈빛을 발사하는 ‘우다사 시스터즈’와의 유쾌한 만남 현장은 ‘우다사2’ 10회에서 공개된다.

사진=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2’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