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현우, tvN 새 수목드라마 ‘악의 꽃’ 주연 합류 [공식]

입력 2020-05-19 10:5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현우, tvN 새 수목드라마 ‘악의 꽃’ 주연 합류 [공식]

대세배우 서현우가 tvN 새 수목드라마 ‘악의 꽃’(연출 김철규, 극본 유정희, 제작스튜디오드래곤, 몬스터유니온)에 주연으로 합류했다. “김철규 감독님과 디테일을 교류하는 현장이 즐겁다”는 소감과 함께, “매력적인 연기로 안방극장을 찾아가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영화 ‘남산의 부장들’과 드라마 ‘모두의 거짓말’로 강렬한 존재감을 남겼던 배우 서현우.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오가며 다양한 필모그래피를 만들어온 그가 2020년, 매력적인 캐릭터를 만나 안방극장을 찾는다. “14년간 사랑해 온 남편이 피도 눈물도 없는 연쇄살인마로 의심된다면?”이라는 충격 화두를 던지며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는 tvN 새 수목드라마 ‘악의 꽃’에서 특종에 눈먼 주간지 기자 ‘김무진’으로 분하는 것. 시한폭탄과도 같은 과거를 숨긴 백희성 역의 이준기와의 찰진 티키타카 호흡이 기대되고 있다.

서현우는 먼저 ‘김무진’이란 인물에 대해, “겉으로 보기에 단지 특종만을 좇는 기회주의적 기자로 보이지만, 그 안에는 늘 인간적인 갈등이 내재된 캐릭터다”라며, “특히 사건을 심각하게 파고 들다가도 상황에 따라 유머러스함을 잃지 않고, 진중함과 능청스러움을 오가는 모습이 정말 매력적이었다”라고 소개했다.

이어 “평소 김철규 감독님의 작품들을 좋아하고 재미있게 봤다”고 운을 떼며, “’악의 꽃’에 캐스팅됐을 때도 기뻤지만, 촬영장에서 감독님의 코멘트와 디테일을 교류하는 게 즐겁고, 무엇보다 공부가 많이 되고 있다”는 소감을 전했다. 또한, “‘악의 꽃’이라는 독특한 제목처럼, 극중 인물들이 겪게 되는 심리와 사건들이 시시각각 예측할 수 없이 전개돼 나 또한 촬영하는 내내 흥미진진하게 임하고 있다”며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는 당부를 남겼다.

서현우를 비롯해, 이준기, 문채원, 장희진 등 기대만발 라인업, 명품 연출 김철규 감독과 탄탄한 필력으로 주목 받고 있는 유정희 작가의 의기투합 등 완벽한 ‘작감배’ 시너지를 예고한 ’악의 꽃’은 사랑마저 연기한 남자 백희성(이준기 분)과 그의 실체를 의심하기 시작한 아내 차지원(문채원 분), 외면하고 싶은 진실 앞에 마주 선 두 사람의 고밀도 감성 추적극이다. 오는 7월 tvN 수목드라마로 첫 방송될 예정이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