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파타’ 뉴이스트 렌 “굶으며 다이어트, 2주 만에 3kg 감량”

입력 2020-05-19 13:1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최파타’ 뉴이스트 렌 “굶으며 다이어트, 2주 만에 3kg 감량”

그룹 뉴이스트가 체중 감량에 대해 언급했다.

19일 오후 SBS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이하 ‘최파타’)에는 새 앨범으로 돌아온 그룹 뉴이스트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컴백 전 다이어트에 도전했다는 렌은 “일단 굶었다. 저녁 6시 이후로는 안 먹었더니 2주 만에 3kg이 빠졌다”고 고백했다.

백호는 “무대에서 노출이 있는 옷을 입어서 녹화 전에는 굶고 있다. 그래야 선이 잘 보이더라. 그런 노력을 하고 있다”고 털어놨다. 다른 멤버들은 “우리는 먹는다” “일부러는 아닌데 같이 대기실을 쓰다 보니 어쩔 수 없이 백호 앞에서 먹게 되더라”고 말했다. 백호는 “멤버들이 진짜 맛있게 먹더라. 하지만 참고 있다”고 쓴 웃음을 지었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