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어리그서 확진자 6명 나와… 6월 재개에 빨간불?

입력 2020-05-20 06:4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프리미어리그.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동아닷컴]

오는 6월 재개를 목표로 하고 있는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하지만 선수와 코칭 스태프 가운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또 나왔다.

프리미어리그 사무국은 지난 19일(이하 한국시각) “지난 17, 18일에 프리미어리그 748명 선수와 코칭 스태프가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고 전했다.

이어 “그 중 6명으로부터 양성 반응이 나왔다. 해당 선수와 코칭 스태프는 일주일간 자가 격리에 들어간다”라고 밝혔다.

프리미어리그는 양성 반응이 나온 선수와 코칭 스태프의 신상은 공개하지 않았다. 법적 및 운영상의 요건에 따른 것이다.

물론 이들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프리미어리그 재개가 취소되는 것은 아니다. 이번 대규모 검사는 프리미어리그 재개를 위한 준비 중 하나다.

영국 정부가 오는 6월 1일부터 프리미어리그 무관중 경기를 허용했다. 이에 프리미어리그는 6월 12일 혹은 19일 재개를 준비 중이다.

단 불안한 시선은 피할 수 없을 전망이다. 축구 경기의 특성상 몸싸움이 있을 수 있고, 선수 중 확진자가 있을 경우 전파는 시간문제이기 때문이다.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