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니 로즈, EPL 재개에 강한 불만… “실험용 쥐 취급이다”

입력 2020-05-20 07:0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대니 로즈.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동아닷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도 프리미어리그가 재개 준비를 하고 있는 가운데, 선수들의 반발도 적지 않은 모습이다.

대니 로즈(30, 뉴캐슬 유나이티드)는 20일(이하 한국시각) 팟캐스트를 통해 프리미어리그 재개를 크게 걱정하는 모습을 보였다.

로즈는 "축구 선수들에게 복귀를 요구하는 것은 마치 우리를 기니피그나 실험실 쥐처럼 취급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실험 대상이 될 것"이라며 “사람들이 ‘저 사람들은 돈을 많이 버니까 축구장으로 돌아 가야해‘라고 말한다는 생각이 든다"고 덧붙였다.

코로나19 사태 속에서의 프리미어리그 재개는 선수들을 실험용 쥐로 취급하는 것이며, 축구의 재개를 강요하는 대중의 시각이 불편하다는 내용.

영국 정부는 오는 6월 1일부터 프리미어리그 무관중 경기를 허용했다. 이에 프리미어리그는 6월 12일 혹은 19일 재개를 준비 중이다.

하지만 지난 17일과 18일에 프리미어리그 선수와 코칭 스태프의 코로나19 대규모 검사에서는 6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로즈는 이러한 상황에서 프리미어리그가 재개 되는 것을 문제 삼은 것. 로즈는 사람들의 즐거움을 위해 내 건강을 위험에 빠뜨리고 싶지 않다고 밝혔다.

직접 경기에 나서야 하는 선수로서 충분히 들 수 있는 생각. 하지만 더 이상 경기가 열리지 않을 경우 프리미어리그 구단도 도산할 수 있다.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