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전 산책골’ 문선민 “랜선 응원해준 어린이 팬에게 감사해”

입력 2020-05-20 09:1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닷컴]

50m를 질주해 ‘산책골’을 터트린 문선민이 전광판 이벤트를 통해 자신을 응원해준 어린이 팬에게 감사를 표했다.

상주상무(이하 상주)는 16일(토) 오후 2시 상주시민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2라운드 강원FC(이하 강원)와 경기에서 2-0으로 이겼다. 이날 문선민은 후반 29분 교체 투입돼 3분 만에 쐐기골을 터뜨리며 팀에 승점 3점을 안겼다.

경기 후 문선민은 “아직 두 경기밖에 안 치렀다. 개막 전 연습경기도 제대로 못했는데 이번 강원 전에서는 우리의 플레이가 잘 나왔던 것 같다. 교체 투입 전에도 선수들이 잘 해줘서 값진 승리를 할 수 있었다”고 경기 소감을 밝혔다.

이날 문선민은 교체 투입 3분 만에 역습으로 50m가 넘는 거리를 홀로 질주하며 득점에 성공했다. 이 장면은 지난해 12월 손흥민(토트넘 홋스퍼 FC)이 70m를 드리블해 득점한 장면을 연상시키기도 했다. 골키퍼와 1대1 상황에서 문선민은 한 템포를 쉰 후 가볍게 차 넣으며 쐐기골을 터뜨렸다.

문선민은 “교체 투입 전 전광판을 통해 한 어린이가 스케치북으로 나를 응원하는 모습을 봤다. 이 어린이를 비롯해 많은 분들께서 응원해주신 덕분에 득점할 수 있었다. 골키퍼와 1대1 상황에서 오른쪽 구석으로 차야겠다는 확신이 있었고 골키퍼도 같은 방향으로 다이빙했지만 나 또한 자신이 있어서 그 방향으로 찼다”고 설명했다.

덧붙여 “감독님께서 교체투입 전에 수비에 집중하고 역습 상황에는 하고싶은대로 하라고 말씀하셨다. 운 좋게 투입 직후 역습 상황이 왔고 성공시킬 수 있었다”고 전했다.

한편, 상주는 오는 23일(토) 오후 7시 상주시민운동장에서 광주FC와 ‘하나원큐 K리그1 2020’ 3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문선민은 “광주가 승격한 팀이기도 하고 2연패 후 준비를 많이 할 것이다. 우리도 준비를 잘해 연승에 도전하도록 하겠다. 특히, 공격축구로 눈이 즐거운 화끈한 축구를 선보이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