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클립] ‘우다사2’ 이지안 트로트 도전…김호중 특급 도우미 자처

입력 2020-05-20 09:5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호중이 트로트 가수 데뷔에 도전하는 이지안을 위한 특급 도우미로 나선다.

20일 밤 11시 방송하는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2’(이하 ‘우다사2’)'에서는 ‘뽕진희 프로젝트’를 위해 ‘트바로티’ 김호중을 만난 이지안의 열정 넘치는 행보가 공개된다.

앞서 ‘우다사’ 스페셜 게스트로 출연해 ‘우다사 시스터즈’와 우정을 쌓은 김호중은 “혹시 연습실에 구경 가도 되냐?”는 이지안의 요청에 “얼마든지 오라”며 흔쾌히 초대를 했던 터. 이에 이지안은 바로 다음 날 김호중의 녹음실을 찾아가 ‘뽕진희’라는 활동명으로 트로트계에 입문할 계획을 고백하며 도움을 청한다.

특히 녹음실에서 김호중은 물론, 김호중-송가인-유산슬 등의 히트곡을 탄생시킨 작곡가 ‘알고보니 혼수상태’(본명 김경범)를 만나 기쁨의 환호성을 지른다. ‘알고보니 혼수상태’는 “이지안 씨가 이국적인 외모를 지녔으니 컨트리 풍의 아메리칸 트로트를 개척하면 좋을 것 같다”고 히트 메이커다운 ‘촉’을 발휘한다.

이에 이지안은 “누나는 에너지와 미소가 장점”이라는 김호중의 응원에 힘입어 ‘알고보니 혼수상태’ 앞에서 홍진영의 ‘오늘 밤에’를 열창한다.

본의 아니게 이지안의 일일 트로트 선생님이 된 김호중은 곧바로 맞춤형 특훈을 실시한다. 양동이, 풍선, 조화 등을 이용해 쉽고 빠르게 좋은 소리를 연습하는 방법을 알려주며 ‘트로트계의 일타 강사’다운 면모를 드러내는 것.

또한 김호중은 “(이지안의) 가수 데뷔에 도움을 주고 싶다. 듀엣도 괜찮다”고 제안해 이지안을 감동케 한다. 진심을 다해 이지안을 돕는 김호중의 따뜻한 마음과, ‘뽕진희 데뷔’를 위해 열정을 불태우는 이지안의 모습은 ‘우다사2’ 10회에서 공개된다.

사진=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2’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