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클립] ‘오마베’ 장나라에 집중 스포트라이트…동공지진 포착

입력 2020-05-20 09:5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장나라가 미스터리한 시크릿우먼으로 변신한다.

장나라는 tvN 수목드라마 ‘오 마이 베이비’(이하. ‘오마베’)에서 결혼은 됐고 애만 낳고 싶은 솔직 당당한 육아전문지 기자 ‘장하리’를 통해 결혼에 행복의 가치를 두지 않고 자신의 인생길을 스스로 선택하는 주체적 매력과 ‘세 남자’ 고준(한이상 역), 박병은(윤재영 역), 정건주(최강으뜸 역)와의 달콤 쌉쌀한 케미로 시청자를 사로잡고 있다.

특히 지난 방송에서 장하리는 임신과 자궁내막증 수술이라는 선택의 기로에서 “결혼 안 해요. 아이만 낳을 거에요”라며 출산 과속을 선언, 향후 펼쳐질 스토리에 대한 궁금증을 치솟게 만들었다.

그런 가운데 ‘오마베’ 측은 오늘(20일) 3회 방송에 앞서 장나라가 언론의 스포트라이트를 받는 모습을 공개해 궁금증을 높인다. 공개된 스틸 속 장나라는 머리부터 발끝까지 미스터리한 모습으로 눈길을 뗄 수 없게 만들고 있다. 시선을 차단하는 빅사이즈 선글라스로 얼굴의 절반을 가린 모습이다.

특히 온 몸을 꽁꽁 감추고 있는 장나라가 기자들의 스포트라이트를 한 몸에 받고 있는 이유가 무엇인지 그 배경에 관심이 모인다. 더욱이 장나라는 동공지진을 일으킴과 동시에 자신의 입을 막고 말을 잇지 못하고 있어 그녀에게 어떤 일이 생긴 것인지 궁금증을 높인다.

제작진은 “본 촬영에서 장나라는 나노 단위로 급변하는 세밀한 감정 연기로 현장을 압도했다”며 “장나라는 갑작스럽게 기자들이 쏟아진 상황에 처한 장하리의 당황스럽고 복잡한 심경을 깊이 있고 유연한 연기력으로 표현, 단번에 OK컷을 완성했다”고 전해 3회 본 방송을 더욱 기대하게 만든다.

사진=tvN ‘오 마이 베이비’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