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D수첩’ 나눔의 집 둘러싼 의혹…후원금은 어디로

입력 2020-05-20 10:0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PD수첩’ 나눔의 집 둘러싼 의혹…후원금은 어디로

어젯밤 MBC ‘PD수첩’에서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이 모여 사는 나눔의 집의 직원들의 제보로 후원금에 대한 취재를 진행하고 이를 심층적으로 보도했다.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요양시설로 알려진 나눔의 집에는 매월 5,6천여 명의 후원자들이 낸 후원금이 2억 원 가까이 들어온다. 이렇게 쌓인 나눔의 집 후원금은 2020년 4월까지 72억 원 가량. 하지만 2018년 나눔의 집 지출 내역을 살펴보면 국가 지원비 외에 의료비, 장례비 그리고 재활치료비 등에 단 한 푼도 쓰이지 않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몇몇의 직원들은 열악한 환경을 해결하기 위해서 내부에서 문제를 제기하기도 하고 해결하려고도 했지만 그때마다 돌아 온 것은 협박과 공격이었다고 한다.

나눔의 집의 정식 명칭은 ‘사회복지법인 대한불교조계종 나눔의 집’으로 법인으로 운영되고, 법인 이사의 3분의 2 이상이 조계종 스님들로 구성되어 있다. 국민들이 보낸 후원금은 법인 계좌에 쌓여가고 있었다. 후원금과 보조금은 나눔의 집 법인이사들의 책임 하에 사용된다. 법인 이사들은 후원금을 절약하여 토지 등을 구입하여 사업을 확대하려고 했다. 그들의 계획은 백여 명 정도를 수용할 수 있는 요양원을 건립하는 것. 나눔의 집 법인이 설립될 당시만 해도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위한 요양시설이 1순위 목적이었지만 점차 밀려나고, 최근 정관에는 기념사업과 역사관만 남고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요양시설은 사라졌다.

지난 20년 간, 국민들이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위해 사용해 달라고 전했던 후원금들은 후원자들이 알지 못하는 상황에서 할머니들이 아닌 법인의 재산을 늘리고, 사업을 키우는데 사용되었다. 심지어 후원금으로 매입한 일부 토지들 명의는 법인 이사와 소장 앞으로 되어 있었다. 김정환 변호사는 ‘나눔의 집 소유 및 관련된 법률 행위는 모두 나눔의 집 이름으로 하는 것이 정상적이다, 그렇지 않으면 모두 위법 행위가 될 수 있다‘고 했다.

나눔의 집은 지난해 위안부 피해 할머니 입소를 명목으로 생활관 증축 공사를 진행했다. 하지만 직원들에게 내려온 지시사항은 일반 할머니들의 입소였고, 공사 과정에서는 할머니들의 물품이 무방비로 방치되는 등 무책임한 모습들을 보였다. 지금까지 대외적으로 할머니들의 역사를 잘 보존하는 것처럼 했지만 실상은 할머니들의 유품은 수장고가 아닌 복도와 창고 등에 쌓여 있었다고 한다. 현재 나눔의 집의 운영진들은 유네스코 등재를 추진하고 있다.

여러 의혹 속에서 법인의 공식적인 입장은 들을 수가 없었다. PD수첩은 조계종 측에서도 문제가 해결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나서주기를 촉구했다. 여기에 더해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은 일본 제국주의 범죄의 희생자들로 그들의 뜻을 기리고 역사에 남기기 위해 정부와 시민사회가 함께 고민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PD수첩은 매주 화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