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트시그널3’ 이연희 닮은 꼴 새 입주자 등장…썸 관계 요동

입력 2020-05-20 14:2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채널A ‘하트시그널3’의 마지막 여자 입주자가 시그널하우스에 새롭게 등장한다.

이번 주, 새 입주자가 온다는 소식에 남자 입주자들이 움직이기 시작한다. 여자 입주자들 몰래 환영 파티를 준비하던 남자들은 다 같이 모여 팩을 하는 등 외모 단장에 돌입한다. 특히 박지현을 사이에 두고 ‘썸 라이벌‘의 삼각 구도를 형성했던 천인우와 김강열마저 사이 좋게 한 침대에 누워 팩을 하며 단합된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낸다.

마지막 여자 입주자가 시그널하우스의 문을 열고 들어오자 남자들은 급하게 뛰어나가 재빨리 캐리어를 들어주는 등 적극적인 모습을 보인다.

이에 김이나는 “다들 목젖이 마구 흔들리고 있다”라며 웃음을 참지 못한다. 양재웅 원장 또한 “다들 목이 마른다. 의동씨 입술이 바짝바짝 마르고 있다”라며 첫 입주 날처럼 긴장하는 남자들의 모습에 주목한다.

곧바로 이어진 저녁식사에서 새 입주자는 청순한 첫인상과는 달리 전혀 긴장하지 않고 복스럽게 밥을 먹는 등 지금껏 시그널 하우스에서 볼 수 없었던 새로운 매력을 선보인다. 그의 털털한 모습에 남자 입주자들은 모두 함박웃음을 지으며 눈을 떼지 못했다는 후문.


한편 지난주에 이어 ’사자’ 김강열의 두 번째 데이트가 공개된다. 톡톡 튀는 성격의 김강열과 이가흔은 지금껏 보지 못한 새로운 케미로 지켜보는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특히 점심 데이트 후 여자들과 약속을 잡은 이가흔에게 김강열이 아쉬움을 보이자 “끼려면 끼던지”라며 쿨하게 한마디를 던진다. 이에 김강열 또한 “나야 좋지”라며 받아치는 등 완벽한 티키타카로 박지현과의 데이트 때와는 또 다른 썸 무드를 형성한다.

이후 여자들은 서로의 속마음을 이야기하는 시간을 갖는다. 이가흔은 “이미 데이트를 했던 사람과 다시 데이트하고 싶다. 더 깊게 알아가고 싶다”고 말한다. 이에 예측단은 이가흔이 말한 상대가 천인우인지, 김강열인지를 두고 고민에 빠진다. 한편 박지현과 서민재도 자신의 마음을 내비치며 보이지 않은 신경전을 벌였다는 후문이다.

사진=채널 A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