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의 밥상’ 최불암 “결혼 50년차, 아직 아내에게 설레”

입력 2020-05-20 17:5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국인의 밥상’ 최불암 “결혼 50년차, 아직 아내에게 설레”

배우 최불암이 50년 부부 생활을 돌아본다.

한국인의 밥상 지킴이란 타이틀이 전혀 어색하지 않은 배우 최불암. 벌써 10년 째 친근한 진행으로 전 연령층에 꾸준한 인기를 끌고 있는 그는, 팔불출 소리를 들을 만큼 소문난 애처가다. 아내가 보고플 때면 촬영장에서도 간간히 핸드폰 속에 저장해둔 사진을 꺼내볼 정도다. 최불암 김민자 부부는 4년여 간 열애 끝에 1970년 부부의 연을 맺었다. 그리고 50년이 지난 지금, 아내 김민자 얼굴을 보기만 해도 여전히 설렌다는 최불암은 자신이 만든 부부의 맛을 숭늉같이 구수하다고 말한다.

5월은 가정의 달이다. 그런데 어린이날과 어버이날에 비해 잘 알려지지 않은 날이 바로 5월 21일 부부의 날, 둘이 하나가 된다는 의미를 담은 기념일이다. 흔히들 부부를 연리목(連理木)에 비유한다. 서로 다른 나무의 줄기가 이어져 한 나무로 자라는 연리목이 서로 다른 두 사람이 만나 한 몸처럼 살아가는 부부와 닮아 있기 때문이다. 어디 나무뿐일까? 둘이 하나의 인생을 만드는 일은 음식의 맛을 내는 것과도 많이 닮았다.

21일 방송하는 한국인의 밥상 ‘달콤 쌉쌀! 부부, 이 맛에 산다’에서는 다양한 맛을 만들며 사는 진기한 부부들을 만난다. 그들은 사랑, 정, 미움, 등 다양한 감정들을 실어 자신만의 밥상을 차린다. 밥상 위에 만들어낸 맛 하나로 부부의 삶을 들여다보는 남다른 통찰력이 돋보이는 프로그램이다.

동아닷컴 함나얀 기자 nayamy94@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