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아’ NCT DREAM, 대선배 은혁 쥐락펴락한 예능감

입력 2020-05-20 19:0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주간아’ NCT DREAM, 대선배 은혁 쥐락펴락한 예능감

그룹 NCT DREAM이 ‘주간아이돌’에서 소속사 대선배 은혁을 쥐락펴락했다.

NCT DREAM은 20일 오후 5시 MBC 에브리원과 MBC M에서 동시 방송된 '주간아이돌'에서 상상을 초월하는 애교, 완벽한 군무 그리고 재치있는 입담을 뽐내며 MC 은혁을 웃게 만들었다.

NCT 드림은 한층 성장한 모습으로 주간아이돌에 방문했다. MC 은혁과 광희는 "키가 정말 많이 컸다. 특히 다리만 길어지는 것 같다"고 칭찬했다. 그러자 NCT 드림은 "인간미 있는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바지를 내려입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NCT 드림은 서로의 속마음을 알아보는 ‘나를 안아줘’ 코너도 진행했다. 이 코너는 종이에 적힌 질문을 보고, 질문은 공개하지 않은 채 해당하는 멤버를 백허그 하는 게임이다. 멤버들은 '나를 더 사랑해줬으면 하는 멤버', '내 말을 귓등으로도 안 듣는 멤버', '가끔 왜 이러나 싶은 멤버' 등의 질문을 뽑았다. 이 과정에서 폭로전이 이어졌고 그러자 해찬은 "말하고 생각하지 말고, 생각하고 말하자"고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팬들을 위한 코너 '오또케송'에서 NCT 드림은 애교 장인의 모습도 보였다. "애교를 즐긴다"는 멤버들의 평을 듣는 재민은 멤버들의 상상을 뛰어넘는 애교송으로 멤버들의 열렬한 환호를 받았다. 은혁은 재민을 안아주면서 "애교가 선을 넘었다"고 극찬했다. 여기서 재민의 애교는 끝나지 않았다. 해찬과 콜라보 애교송을 보여주면서 레전드 오또케송을 만들어냈다.

'랜덤 플레이 댄스'에서는 전혀 다른 모습을 보여줬다. 코너 초반 우왕좌왕하며 어려움을 겪었던 NCT 드림은 소속사 선배 은혁의 격려 속에서 다시 칼군무 그룹다운 모습을 되찾았다. 완벽한 안무를 선보이며 '랜덤 플레이 댄스'에 성공한 NCT 드림은 맛있는 디저트를 먹을 수 있었다. 은혁은 "이것이 SM의 군무다"라며 자부심을 드러냈다. 이후 NCT 드림은 다양한 커플 게임을 통해서 평소 볼 수 없는 다양한 매력을 뽐냈다.

마지막 인사에서도 NCT 드림은 남달랐다. 끝인사를 하는 중 재민은 MC 은혁을 이특이라고 말하며 모두를 당황하게 했다. 실수를 알아챈 재민은 그 자리에서 무릎을 꿇었고 멤버들은 이 모습에 포복절도했다. 은혁은 "선을 넘었네"라고 말하면서도 "괜찮다"고 후배들을 격려했다. 재민은 "은혁이 형을 보기 위해 꼭 다시 나오겠다"라고 말했다.

동아닷컴 함나얀 기자 nayamy94@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