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미도 “인스타그램 비공개 해제 이틀 만에 팔로워 7만” [화보]

입력 2020-05-21 09:0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배우 전미도가 남성 패션 매거진 ‘에스콰이어’의 화보를 장식했다. 전미도와 에스콰이어 코리아의 2020년 6월호 화보 촬영은 미니멀리즘 적인 분위기를 연출하기 위해 화이트 색상의 의상으로 맞춰 진행됐다.

전미도는 에스콰이어 코리아와 함께 한 인터뷰에서 <슬기로운 의사생활>의 합주 장면에 대한 진실을 털어놨다. 전미도는 “밴드 합주하는 장면은 진짜로 연주하는 걸 찍었다”라며 “합주 장면을 찍기 위해 지난해 여름부터 악기 연습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극중 이십년지기 친구인 율제 병원의 서울대학교 의대 출신 동갑내기 교수 5인방을 맡은 배우들에 대해서는 “우리끼리 ‘미도와 파라솔’이라는 밴드 이름도 붙였다”라며 “일주일에 나흘을 촬영하면 사흘이 남는다. 그 사흘 중 하루는 악기 레슨을 받고, 하루는 녹음하고 하루는 합주하며 그 와중에도 어떻게든 기회가 되면 다 같이 만나서 놀려고 애를 쓴다”고 밝혔다. 전미도는 실제로 친한 배우들의 관계가 결국 “연기 케미로 드러난다”는 말도 덧붙였다.

특히 갑자기 엄청나게 쏠리는 관심에 대해서는 “인스타그램을 비공개로 돌렸다가 얼마 전에 풀었다. 비공개를 푼 지 이틀 만에 팔로워 수가 7만 명을 넘어서 깜짝 놀랐다”라고 밝혀 갑작스러운 대중의 관심에 대한 놀라운 반응을 전했다.

사진=에스콰이어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