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영 화보 “‘우리집’ 열풍, 늦깎이 팬 댓글 오히려 고마워”

입력 2020-05-21 09:0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우영 화보 “‘우리집’ 열풍, 늦깎이 팬 댓글 오히려 고마워”

그룹 2PM 우영이 전역 후 첫 화보를 선보였다.

2018년 2월 28일 군 복무를 마치고 돌아온 우영은 지난 20일 발간된 패션 매거진 'GQ' 6월호 화보를 통해 훈훈한 비주얼을 과시했다.

사진 속 우영은 샤프하고 성숙한 분위기로 시선을 끌었다. 대중이 기억하는 귀엽고 꾸러기 같던 모습은 온데간데없고, 짙은 남자의 향기를 풍기는 우영이 서있다. 깔끔하게 떨어지는 블랙 슈트를 입고 무심하게 기대서 있는 컷에서는 여유와 자신감이 묻어난다.

새로운 각도에서 포착한 그의 얼굴을 보고 있자면, 우리가 모르던 우영의 낯선 매력에 빨려들 듯한 착각에 빠진다.

사진 촬영과 함께 진행된 인터뷰를 통해서도 한층 단단하고 깊어진 우영과 마주할 수 있다.

어느덧 서른두 살이 된 자신에 대해 "철든다고 할 수도 있는데, 과거의 경험과 실수를 돌아보고 이전보다 견고하고 나은 사람이 되는 거죠. 여기에 이십대의 패기를 약간 더하면 더 멋질 거예요"라는 어른스러운 통찰을 들려줬다.

반년 가까이 이어지고 있는 '우리집' 열풍에 대한 생각도 밝혔다. 2PM이란 그룹은 그 나이대의 남자가 갖고 있는 가장 자연스러운 모습을 음악과 무대로 표현했다고 말하며 "'이제 와서 팬이 돼 죄송해요'라는 댓글을 봤는데, 2PM이 흘러가는 대로 해온 것을 알아봐 준 것 같아서 오히려 고마워요"라며 감사함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상상만으로도 행복한 선물이 있냐는 질문에 "눈치 안 보고 하루 종일 미친 듯 춤 연습을 할 수 있는 나만의 작은 공간이 생기면 좋을 것 같아요"라고 답해 여전히 연습과 무대에 목마른 천생 가수의 면모를 드러냈다.

더 많은 이미지와 인터뷰는 ‘GQ’ 6월호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만날 수 있다.
(사진제공: 패션 매거진 'GQ')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