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국제영화제, 온라인 상영 실시…웨이브 통해 영화 96편 공개

입력 2020-05-21 09:3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전주국제영화제(집행위원장 이준동)가 국내 국제영화제 최초로 온라인 상영을 실시하며 5월 28일부터 6월 6일까지 관객들이 관람할 수 있는 제21회 전주국제영화제 온라인 상영작을 공개했다.

올해 전주국제영화제는 코로나19의 확산을 우려해 심사 상영과 온라인 상영, 그리고 장기 상영회로 영화제 개최 방향을 변경, 5월 28일부터 9월 20일까지 일정을 대폭 확대한 바 있다. 그중 전주국제영화제 개막을 손꼽아 기다려온 관객들이 가장 기다렸을 온라인 상영은 OTT 플랫폼 ‘웨이브’를 통해 진행된다.

제21회 전주국제영화제 상영작 중 온라인 상영이 결정된 작품은 한국영화 54편, 해외영화 42편으로 총 96편이다. 먼저 한국영화로는 한국경쟁작 11편 가운데 ‘갈매기’, ‘괴물, 유령, 자유인’, ‘나를 구하지 마세요’, ‘담쟁이’, ‘바람아 안개를 걷어가다오’, ‘사당동 더하기 33’, ‘생각의 여름’, ‘파견; 나는 나를 해고하지 않는다’, ‘홈리스’ 등 총 9편이 참여한다. 한국단편경쟁에서도 ‘나의 침묵’, ‘드라이빙 스쿨’ 등 25편 중 24편이 온라인 상영된다. 기성 감독들의 작품을 통해 한국 독립, 예술영화의 흐름을 조망하는 ‘코리안시네마’에서는 장편 12편과 단편 9편이 온라인 상영을 결정했다.

해외 영화는 ‘국제경쟁’에서 소개하는 2편, 알렉스 피페르노 감독의 ‘잠수함이 갖고 싶은 소년’과 클라리사 나바스 감독의 ‘천 명 중의 단 한 사람’을 비롯해 거장들의 신작을 소개하는 ‘마스터즈’ 4편, 세계 독립, 예술영화의 흐름을 조망할 수 있는 ‘월드시네마’ 19편, 장르성 강한 영화들을 소개하는 ‘불면의 밤’ 2편, 다양한 연령대의 관객들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시네마천국’ 3편, 세계 곳곳의 실험 영화들을 소개하는 ‘영화보다 낯선’ 11편, 그리고 ‘전주시네마프로젝트 2019’ 1편이 온라인 상영에 참여할 예정이다.

한편, 2012년 ‘POOQ‘으로 론칭해 8년여 간 서비스해온 웨이브는 PC, 스마트폰, 스마트TV, OTT 셋톱박스 등 다양한 디바이스를 통해 접속이 가능하며 현재 약 900만 명의 가입자를 가진 OTT 플랫폼이다.

전주국제영화제 이준동 집행위원장은 “관객들이 영화제에서 작품을 관람하는 것처럼 온라인에서도 전주국제영화제 상영작들의 개별 결제가 가능하다는 점, 그리고 올해 온라인 상영에 참여하는 감독 및 제작자들이 가장 염려했던 보안 문제에 대해 오랜 경력을 바탕으로 한 노하우를 가지고 있다는 점을 우선순위에 두고 웨이브와의 협업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웨이브는 “다종 DRM을 바탕으로 강력한 보안 정책을 실시하고 있으며, 상영작 유출 시 유출자가 사용한 기기와 로그를 추적하고 법적 대응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제21회 전주국제영화제 온라인 상영작은 국내에서만 이용이 가능하며, 관람을 원하는 사람은 웨이브 홈페이지에 접속해 회원가입을 한 뒤, 전주국제영화제 홍보 배너를 통해 상영작 리스트를 확인할 수 있다. 결제는 개별 작품별로 가능하며 한국 장편영화, 해외 장편영화, 한국 단편영화(묶음 상영)는 7천 원, 해외 단편영화는 1편당 2천 원에 스트리밍으로 관람할 수 있다. 온라인 상영은 5월 28일부터 6월 6일까지 한시적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이준동 집행위원장은 “국내 국제영화제 최초로 진행하는 온라인 상영과 함께 팟캐스트와 뉴스레터, 랜선토크 등 다양한 온라인 콘텐츠도 개발해 관객들에게 충분한 정보를 제공하고, 안전하게 즐기되 축제의 분위기를 함께 할 수 있는 영화제가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