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 김진성, 코로나19 의료진에 샌드위치 선물

입력 2020-05-21 11:1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닷컴]

프로야구 NC 다이노스 김진성(35)이 2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지정병원인 경상남도 마산의료원을 방문해 의료진 170명에게 샌드위치와 음료를 선물했다.

경상남도 마산의료원은 지난 2월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지정돼 도내 코로나19 환자를 치료해왔다. C팀(NC 퓨처스팀)에서 훈련 중인 김진성은 이날 낮 경기를 마치고 직접 경상남도 마산의료원을 찾아 의료진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김진성은 “코로나19로 병원에서 고생하시는 의료진분들에게 조금이나마 힘이 되어드리고 싶었다. 이분들 덕분에 우리가 야구를 시작할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 의료진분들 중에도 야구를 그리워하는 분들이 계실 텐데 얼른 웃으며 창원NC파크에서 만날 날이 오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진성이 샌드위치와 음료를 선물한 데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상권에 대한 배려의 의미도 담겨 있다. 창원의 대표 제과 제빵점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것을 안 김진성은 이곳에서 샌드위치와 음료를 구매해 선물하기로 결정했다.

이번 김진성은 선행은 구단과 파트너사의 동참을 이끌어내 그 의미를 더했다. 구단은 관중 입장이 허용되면 창원 내 코로나19 전담병원인 경상남도 마산의료원, 근로복지공단 창원병원, 국립마산병원 의료진이 창원NC파크 스카이박스에서 야구를 관람할 수 있게 지원할 계획이다. 2020시즌 NC와 함께 주니어 아카데미를 운영하는 랠리 다이노스(NC 응원단)도 해당 의료진 자녀가 한 달간 무료로 치어리딩 수업을 체험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약속했다.

NC 손성욱 마케팅팀장은 “구단은 항상 우리 지역 분들이 주신 사랑을 돌려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이번 코로나19로 고생하시는 분들이 야구로 다시 즐거움을 느꼈으면 좋겠다. 여전히 고생하고 계시는 많은 분들께 함께 힘내자는 말 전해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