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유약품, 2030 여성 맞춤 건기식 브랜드 ‘처음온’ 론칭

입력 2020-05-21 14:3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온유약품이 2030 여성 소비자들의 건강한 라이프스타일을 위한 건강기능식품 브랜드 ‘처음온’을 론칭했다.

‘나에게 처음 온 건강기능식품’이라는 메시지를 담고 있는 ‘처음온’은 론칭과 함께 제품 2종을 선보였다.

‘처음온 프롤린 유산균’은 앉아서 일하는 시간이 많은 여성 직장인을 위한 제품이다. 세계적인 유산균 제조사 듀폰 다니스코의 유산균 17종 외 프롤린과 모유에서 유래한 유산균 3종, 아연, 비타민A, D 등이 배합됐다. 프롤린은 미생물이 외부 환경의 공격으로부터 스스로를 보호하기 위해 내뿜는 아미노산 성분으로, 유산균에 첨가되면 유산균의 생존율을 더욱 높일 수 있다. 블루베리 맛까지 더해 텁텁함 없이 섭취할 수 있다.

‘처음온 저분자 피쉬콜라겐’은 건조한 사무 환경에 장시간 노출된 여성 직장인을 위한 제품이다. 저분자 피쉬콜라겐 1320mg을 비롯해 히알루론산, 콜라겐 합성에 필수적인 비타민C 등이 함유되어 있다. 상큼한 레몬맛이 피쉬콜라겐 특유의 비린 맛을 잡았다.

온유약품 관계자는 “최근 2030세대의 건기식 소비가 확대되고 있다”며 “처음온을 시작으로 향후 성별 및 연령대별 타깃을 세분화한 브랜드와 제품을 다양하게 선보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용운 기자 sadzoo@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