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 이선빈 측 “웰메이드 스타이엔티 주장 사실무근, 명예 실추 행위 법적대응” (공식입장)

입력 2020-05-21 15:0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이선빈 측 “웰메이드 스타이엔티 주장 사실무근, 명예 실추 행위 법적대응”

배우 이선빈이 웰메이드 스타이엔티와 전속계약 분쟁을 벌이는 가운데 이선빈 측이 공식입장을 내놨다.

이선빈 법률대리인은 21일 동아닷컴에 “전 소속사 웰메이드 스타이엔티는 21일 이선빈에 대하여 ‘전속계약 위반행위를 시정하고 전속계약을 준수할 것’을 촉구하는 공식 입장을 밝혔지만, 해당 내용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이선빈 법률대리인은 “이선빈은 웰메이드 스타이엔티의 투명하지 않은 비용처리에 대해 2018년 8월 31일 웰메이드 스타이엔티에 내용증명을 보내 객관적인 정산자료 및 증빙자료를 제공할 것을 요청한 바 있다. 그러나 웰메이드 스타이엔티는 이선빈 요청을 사실상 거부했다”며 “전속계약에 의하면 웰메이드 스타이엔티는이선빈 재능과 실력이 최대한 발휘될 수 있도록 매니지먼트 권한을 행사해야 하고, 연예활동에 대한 대리권을 행사함에 있어 이선빈 신체적·정신적 준비사항을 고려하여 계약 내용 및 일정 등을 사전에 설명해야 한다. 그러나 웰메이드 스타이엔티는 이선빈 매니저가 회사의 불투명한 정산 및 회계처리, 사전설명 없는 섭외 등에 대한 문제점 등을 지적하며 시정을 요청하자, 웰메이드 스타이엔티는 일방적으로 해당 매니저의 직급을 강등하고 급여를 강등하는 등의 조취를 취하면서 이선빈 연예활동을 방해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선빈은 전속계약 제7조에 따라 2018년 8월 31일 웰메이드 스타이엔티에 시정요청을 하였으나, 웰메이드 스타이엔티는 14일의 유예기간 내에 아무런 시정을 하지 않았다. 이에 이선빈은 전속계약 규정에 따라 그해 9월 21일 웰메이드 스타이엔티에 전속계약 해지 통고했다. 이에 대해 웰메이드 스타이엔티는 이선빈 해지통고일로부터 무려 1년 8개월여가 경과된 지금까지 아무런 반박을 하지 않았고, 이선빈 독자적인 연예 활동에 대해 어떠한 지원도 하지 않으면서 전속계약 해지를 인정해 왔다. 더군다나 웰메이드 스타이엔티 대표는 이선빈 등이 전속계약서를 위조했다는 이유로 이선빈 등을 사문서위조 혐의로 형사고소를 했고, 그 조사과정에서 웰메이드 스타이엔티 대표는 ‘이선빈과 전속계약을 체결한 사실이 없다’고 진술하며, 현재의 공식입장과는 모순적인 태도를 취한 바가 있다. 결국 웰메이드 스타이엔티 대표가 이선빈을 사문서위조 혐의로 고소한 사건은 이선빈의 무혐의로 최종 확정이 된 바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선빈 법률대리인은 “그런데도 웰메이드 스타이엔티가 지금에 와서 이선빈 전속계약 위반을 운운하며 2018년 9월경부터 현재까지의 정산자료를 요청하는 것은 이선빈 명예를 실추시키기 위한 부당한 목적이 있는 것으로밖에 보이지 않는다. 참고로 이선빈이 웰메이드 스타이엔티 대표를 고소한 사건은 웰메이드 스타이엔티 의무위반 사항 중 일부에 해당하고 현재 검찰항고를 통해 수사 중으로, 아직 종결됐다 할 수 없다. 웰메이드 스타이엔티 대표도 이선빈을 형사고소하여 이미 상호 신뢰관계가 깨진 점에 비추어, 회사 대표의 혐의인정 여부와 관계없이 전속계약이 이미 해지된 사실은 변함이 없다”며 “본 법률대리인은 회사가 더는 이선빈 명예를 실추시키는 행위를 반복하지 않기를 바란다. 시정되지 않는 경우 법적책임을 물을 것을 엄중히 경고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이날 웰메이드 스타이엔티는 이선빈의 독자 활동을 두고 전속계약 위반이라며 시정을 요구하는 공식 입장문을 내놨다. 독자 활동 하는 기간 동안의 수익금 정산을 해야 한다는 입장이었다. 하지만 이선빈 측은 상호협력관계 이미 깨져 전속계약이 해지됐다며 전 소속사 웰메이드 스타이엔티 주장은 억지라고 반박했다. 이에 따라 양측은 법적 공방을 벌일 전망이다.

● 다음은 이선빈 측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배우 이선빈의 법률대리인입니다.

배우 이선빈의 전 소속사 주식회사 웰메이드스타이엔티(대표 서상욱, 이하 회사)는 2020. 5. 21. 배우 이선빈에 대하여 ‘전속계약 위반행위를 시정하고 전속계약을 준수할 것’을 촉구하는 공식 입장을 밝혔습니다. 그러나 해당 내용은 사실이 아니므로, 배우 이선빈의 법률대리인은 아래와 같이 공식 입장을 밝힙니다.

- 아 래 -

1. 배우 이선빈은 회사의 투명하지 않은 비용처리에 대하여 2018. 8. 31. 회사에 내용증명을 보내 객관적인 정산자료 및 증빙자료를 제공할 것을 요청한바 있습니다. 그러나 회사는 배우 이선빈의 요청을 사실상 거부하였습니다.

2. 전속계약에 의하면, 회사는 배우 이선빈의 재능과 실력이 최대한 발휘될 수 있도록 매니지먼트 권한을 행사하여야 하고, 연예활동에 대한 대리권을 행사함에 있어 배우 이선빈의 신체적·정신적 준비사항을 고려하여 계약 내용 및 일정 등을 사전에 설명하여야 합니다. 그러나 회사는 배우 이선빈의 매니저가 회사의 불투명한 정산 및 회계처리, 사전설명 없는 섭외 등에 대한 문제점 등을 지적하며 시정을 요청하자, 회사는 일방적으로 해당 매니저의 직급을 강등하고 급여를 강등하는 등의 조취를 취하면서 배우 이선빈의 연예활동을 방해하기도 하였습니다.

3. 이에 배우 이선빈은 전속계약 제7조에 따라 2018. 8. 31. 회사에 시정요청을 하였으나 회사는 14일의 유예기간 내에 아무런 시정을 하지 않았습니다. 이에 배우 이선빈은 전속계약 규정에 따라 2018. 9. 21. 회사에 전속계약 해지 통고를 하였습니다. 이에 대하여 회사는 배우 이선빈의 해지통고일로부터 무려 1년 8개월여가 경과된 지금까지 아무런 반박을 하지 않았고 배우 이선빈의 독자적인 연예활동에 대하여 어떠한 지원도 하지 않으면서 전속계약 해지를 인정해 왔습니다.

4. 더군다나 회사 대표는 배우 이선빈 등이 전속계약서를 위조하였다는 이유로 배우 이선빈 등을 사문서위조 혐의로 형사고소를 하였고, 그 조사과정에서 회사 대표는 “배우 이선빈과 전속계약을 체결한 사실이 없다”고 진술하며, 현재의 공식입장과는 모순적인 태도를 취한 바가 있습니다. 결국 회사 대표가 배우 이선빈을 사문서위조 혐의로 고소한 사건은 배우 이선빈의 무혐의로 최종 확정이 된 바가 있습니다.

5. 그럼에도 회사가 지금에 와서 배우 이선빈의 전속계약 위반을 운운하며 2018. 9.경부터 현재까지의 정산자료를 요청하는 것은 배우 이선빈의 명예를 실추시키기 위한 부당한 목적이 있는 것으로밖에 보이지 않습니다. 참고로 배우 이선빈이 회사 대표를 고소한 사건은 회사의 의무위반 사항 중 일부에 해당하고 현재 검찰항고를 통해 수사 중에 있으므로 아직 종결되었다고 할 수 없으며, 회사 대표도 배우 이선빈을 형사고소하여 이미 상호 신뢰관계가 깨진 점에 비추어, 회사 대표의 혐의인정 여부와 관계없이 전속계약이 이미 해지된 사실은 변함이 없습니다.

6. 본 법률대리인은 회사가 더 이상 배우 이선빈의 명예를 실추시키는 행위를 반복하지 않기를 바라며, 시정되지 않는 경우 법적책임을 물을 것을 엄중히 경고합니다.

감사합니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