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 라디오’ 밴디트 승희 “연습생 때 회사 나가고 싶었다” 토로

입력 2020-05-21 17:4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아이돌 라디오’ 밴디트 승희 “연습생 때 회사 나가고 싶었다” 토로

그룹 밴디트(BVNDIT)가 20일 갓세븐 영재·데이식스 영케이가 진행하는 MBC 표준FM ‘아이돌 라디오’에 출연해 한층 업그레이드된 실력과 예능감을 자랑했다.

지난 13일, 두 번째 미니앨범 ‘Carnival’로 컴백한 밴디트는 강렬한 춤이 돋보이는 타이틀곡 ‘JUNGLE’ 무대로 방송의 포문을 열었다.
DJ 영재와 영케이는 ‘JUNGLE’의 포인트 안무를 배워 카리스마 넘치게 따라 추며 밴디트를 맞이했다. 멤버 시명과 승은이 직접 안무를 창작한 수록곡 'Children’ 무대로 밴디트는 잔잔한 멜로디와 어울리는 감성적인 춤을 선보여 또 다른 매력을 뽐냈다.
아이돌 라디오 전매특허 메들리 댄스 코너에서는 태연의 ‘Happy’, 아이즈원의 ‘FIESTA’, 에이프릴의 ‘LALALILALA’, 오마이걸의 ‘살짝 설렜어 (Nonstop)’, 밴디트의 ‘Cool’, ‘Dumb’에 맞춰 눈을 뗄 수 없는 무대를 선사했다. 특히 팀의 메인 댄서인 승은은 태연의 ‘Happy’ 안무를 직접 창작했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밴디트 멤버 다섯 명의 화음이 돋보이는 수준급 라이브 무대도 펼쳐졌다. 피프스 하모니의 ‘BOSS’를 완벽하게 커버한 밴디트는 청취자들의 실시간 극찬을 이끌어냈다.
'비글돌'로 알려진 밴디트 멤버들의 장기를 집중 탐구해보는 코너도 진행됐다. 멤버들의 고민을 위로해주는 ‘평화의 비둘기’라고 자신을 소개한 이연은 즉석에서 DJ 영재와 영케이의 고민 해결에 나섰다.
뛰어난 말솜씨로 두 DJ의 고민을 단번에 해결한 이연에 관해 송희는 “연습생 시절 회사를 나가고 싶었던 적이 있는데, 그때 이연이 ‘네가 팀에 없으면 안 된다’고 말하면서 나를 잡아줬다. 이연이 아니었다면 지금 여기에 나는 없었을 것”이라고 깜짝 고백하며 고마운 마음을 표현하기도 했다. 또 정우의 개인기 퍼레이드, 승은의 이계인 성대모사 등 몸을 아끼지 않는 밴디트 멤버들의 모습에 스튜디오는 웃음바다가 됐다.
다채로운 매력을 선보인 밴디트 멤버들은 “다음번에도 또 초대해달라”는 말을 남기며 짧았던 한 시간을 마무리했다. 방송 말미에 승은은 “직접 만나지는 못하고 있지만 항상 팬들을 생각하며 활동하고 있다. 빨리 만났으면 좋겠다”면서 팬들을 향한 사랑의 메시지를 남겼다.

동아닷컴 함나얀 기자 nayamy94@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