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트렌드] “더위야 반갑다”…유통·패션업계는 벌써 여름

입력 2020-05-22 05:4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롯데하이마트 월드타워점에서 에너지소비효율 등급이 우수한 에어컨을 소개하고 있는 모델(아래 사진)과 현대백화점의 수입의류 편집숍 톰그레이하운드에서 선보인 여름 샌들. 예년보다 이른 더위에 유통·패션업계가 여름 맞이 준비로 분주하다. 사진제공|롯데하이마트·현대백화점

■ 이른 더위에 여름 맞이 한창인 유통·패션업계

여름 마케팅으로 매출 회복 노려
냉방가전 및 에어컨 청소 상품 불티

일부 지역의 기온이 30도가 넘는 등 예년보다 이른 더위 덕에 유통·패션업계는 여름 맞이로 한창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여파로 봄 특수를 잃었던 만큼 여름 마케팅에 열을 올려 매출 회복을 노린다는 전략이다. 먼저 냉방가전을 찾는 고객이 늘고 있다. 롯데하이마트의 5월 첫째 주 에어컨 매출액은 전주 대비 222% 늘었다. 같은 기간 선풍기와 서큘레이터 매출도 각각 665%, 630% 증가했다. 이성재 롯데하이마트 메가스토어 잠실 지점장은 “올 여름이 예년보다 무더울 것으로 예측한 고객들이 에어컨 구매를 서두르고 있다”며 “에어컨은 더위가 본격적으로 시작되기 전에 구매를 서두르면 원하는 시기에 설치할 수 있다”고 했다.

에어컨 청소 서비스도 인기다. 1∼15일 전자랜드 클린킹의 에어컨 청소 서비스 이용 고객은 전년 동기 대비 335% 상승했다. 코로나19로 위생에 대한 관심이 증가했기 때문이다. 31일까지 전자랜드 공식 온라인몰에서 클린킹 에어컨 청소 서비스를 최대 28% 할인 판매한다.

패션업계는 냉감의류를 속속 내놓고 있다. 이랜드월드의 SPA(제조직매입) 브랜드 스파오는 쿨테크 기능성 상품의 라인업을 기존 이너웨어에서 티셔츠·재킷·슬랙스 등 캐주얼 라인으로 확장했다. 또 BYC는 여름 시즌 기능성 웨어인 보디드라이 ‘아린 쿨웨어’를 출시했다. 시원한 감촉을 느낄 수 있는 접촉 냉감 기능과 땀을 빠르게 흡수하고 건조시키는 속건성 기능이 특징이다. 이밖에도 현대백화점은 수입의류 전문 편집숍 톰그레이하운드에서 다양한 여름 샌들을 선보였다. 올해는 시원하고 착화감이 편안한 슬리퍼 제품이 주목 받고 있다는 게 현대백화점 측 설명이다.

정정욱 기자 jjay@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