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콜센타’ 임영웅, 김희재 주접에 질색 “나가라”

입력 2020-05-21 22:3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랑의 콜센타’ 임영웅, 김희재 주접에 질색 “나가라”

김희재가 진한 팬 사랑을 보여줬다.

21일 방송된 TV CHOSUN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는 ‘잠 못 드는 당신을 위한 노래’ 특집으로 꾸려졌다.

이날 경남 양산시에 사는 시청자는 “내가 좋아하는 트롯맨은 강아지, 레모네이드를 좋아한다. 내가 그 분을 만나러 간다면 연보라색 머리띠를 하고 주황색 옷을 입고 가겠다. 이니셜은 KHJ다”라고 말했고, 김희재와 김호중이 서로 자신이라며 티격태격했다.

시청자의 선택을 받은 트롯맨은 김희재. 시청자는 “뭐하고 있었냐”는 질문에 “당연히 희재 오빠 생각하고 있었다. 오늘 안 힘드시냐. 하루종일 내 머릿 속을 뛰어다니지 않았느냐. 혹시 불루투스 켜지 않았냐. 당신과 내 마음이 연결된 거 같다”며 주접을 떨었다.

그러자 김희재는 “왜 맨날 같은 티만 입냐. 맨날 프리티만 입지 않느냐”고 맞받아쳤다. 이에 김호중은 “김치 없냐”, 임영웅은 “둘이 나가”라고 몸서리를 쳐 웃음을 자아냈다.

동아닷컴 함나얀 기자 nayamy94@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