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애중계’ 탑독 출신 박현호 등장, 트로트로 인생 제2막 도전

입력 2020-05-22 08:4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편애중계’ 탑독 출신 박현호 등장, 트로트로 인생 제2막 도전

22일 방송되는 MBC ‘편애중계’에서는 20대 트로트 가수왕 대전이 시작된다. 앞서 치열했던 트로트 신동과 10대들의 대전에 이어 괴물 실력자들의 등장을 예고한 가운데 여기엔 아이돌 그룹 출신의 참가자까지 있어 눈길이 쏠린다.

제작진에 따르면 그 주인공은 2013년 데뷔한 힙합 아이돌 그룹 탑독에서 ‘서궁’이라는 이름으로 메인보컬을 맡았던 박현호다. 샤방한 비주얼의 등장에 중계진 일동이 술렁인 가운데 경쟁을 펼쳐야 하는 다른 선수들 역시 “엄청 잘생겼다”며 감탄했다고.

제대로 심기일전해 나온 박현호는 예선전 무대에서 영탁이 불러 화제를 모은 ‘막걸리 한잔’과 김정수의 ‘당신’을 선곡, 리드미컬한 장르와 애절한 장르를 자유자재로 오가며 실력을 뽐낸다.

애절한 감정 표현과 폭발적인 가창력을 터뜨리는 놀라운 실력에 심사위원 박현빈, 홍진영, 김도일 작곡가도 깜짝, 특히 노래에 푹 빠져든 박현빈은 눈물까지 흘리며 감동했다고 해 더욱 기대감을 부풀이고 있다.

뿐만 아니라 귀여운 막춤 타임으로 끼와 스타성을 입증하는가 하면 장윤정, 박현빈, 홍진영이라는 트로트 스타들을 가르친 선생님과의 특별한 인연이 드러나 또 한 번 궁금증을 자극했다는 후문이다.

방송은 22일 밤 9시 50분.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