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걸’ 제이미, 전무한 무대…압도적인 ‘갱스터’

입력 2020-05-22 11:0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굿걸’ 제이미, 전무한 무대…압도적인 ‘갱스터’

실력파 뮤지션 제이미가 '굿걸' 무대를 뒤집어 놨다.

21일 방송된 Mnet '굿걸 : 누가 방송국을 털었나'(이하 '굿걸')에서는 제이미가 첫 무대부터 강렬한 존재감을 남겼다.

최근 활동명을 변경한 제이미는 굿것들에게 보여주는 자신의 첫 무대로 영화 '수어사이드 스쿼드' OST인 켈라니(Kehlani)의 'Gangsta'를 선곡했다.

특히, 제이미는 "'K팝스타' 때의 이미지에 갇혀있는 것 같아 그걸 조금 열고 싶었다. 소녀처럼 노래 부르는 틀을 깨고, 날 더 끌어내서 제이미의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거다. 갱스터가 나다"라고 당찬 포부를 밝혔다.

무대에 오른 제이미는 쓰고 있던 경찰 모자를 벗어 던지는 것을 신호로, 그동안 보지 못한 색다른 매력으로 분위기를 압도했다. 여유로운 퍼포먼스는 물론, 리듬을 갖고 놀며 '갱스터' 같은 강렬한 존재감을 표출하며, 보컬만큼 완벽한 랩 실력으로 감탄사를 자아냈다.

제이미의 무대를 본 동료 뮤지션들은 "해외 가수가 우리나라 와서 공연하는 느낌이다" "이제는 완성형 뮤지션이 된 것 같다" "힙합씬에 온다면 정말 빛과 소금이 되실 분"이라고 극찬했고, 그 결과 제이미는 유닛선호도 조사에서 8명의 멤버에게 선택받았다.

이후 굿걸들은 함께 떠난 송캠프에서 2인 1조로 팀을 이뤄 '베스트 유닛 결정전'에 임하게 됐다.
제이미는 평소 친분이 있던 에일리와 룸메이트가 된 데 이어 한 팀을 결성, 두 사람이 보여줄 무대에 벌써부터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한편, 제이미가 출연하는 Mnet '굿걸'은 매주 목요일 9시 30분 방송된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