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는 사랑을 싣고’ 여에스더 “남편 홍혜걸, 내 인생의 콤플렉스”

입력 2020-05-22 19:3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TV는 사랑을 싣고’ 여에스더 “남편 홍혜걸, 내 인생의 콤플렉스”

연 매출 500억 원 이상의 성공한 여성 사업가이자 각종 방송에서 종횡무진 활약하며 시청률의 여왕이라 불리는 예방의학 박사 여에스더가 ‘TV는 사랑을 싣고’에 방문한다.

여에스더가 ‘TV는 사랑을 싣고’를 통해 찾아 나선 사람은 그녀 인생의 ‘세 가지 콤플렉스’를 극복할 수 있게 도와준 소중한 인연으로, KBS 라디오 프로 ‘건강365’ 진행 당시 만난 ‘이원규 PD’다. 이날 여에스더는 본인의 ‘못난 얼굴’, ‘촌스러운 사투리’, 그리고 ‘철부지 남편, 홍혜걸’까지 인생의 세 가지 콤플렉스를 밝히며 궁금증을 자아낸다.

대구에서 다섯 자매 중 셋째로 태어난 여에스더는 흡사 ‘미운 오리 새끼’처럼 다른 자매들과는 달리 동그란 얼굴에 툭 튀어나온 입 때문에 놀림을 받아 상처를 받으며 자랐다고 밝혔다. 사촌 동생에게는 ‘원숭이처럼 생겼으니 저리 가’라는 말까지 들었고, 이는 어린 마음에 비수가 되어 얼굴 콤플렉스가 점점 더 심해지게 된 것. 특히 중학생 때는 날이 갈수록 더 불규칙해지는 치열 때문에 크게 스트레스를 받아 그 시절 사진을 다 찢어버렸을 정도로 상처가 깊었다고 하는데.

심지어 얼굴 콤플렉스 때문에 대외적으로 사람들 앞에 나서야 하는 외교관의 꿈을 포기하고 의학 지식으로 승부를 볼 수 있는 의사의 꿈을 선택, 서울대 의대에 진학한 여에스더. 하지만 고향인 대구에서 난생처음 서울로 상경한 그녀는 ‘사투리 콤플렉스’까지 얻게 됐다는데. 몇 년간 일본에서 유년 시절을 보낸 그녀는 어투에 일본식 억양과 대구 사투리가 섞여 입만 열었다 하면 촌스럽다는 말을 듣게 됐고, 그 뒤로 말수도 줄어들고 사람들 앞에 나서는 게 어려워졌다는 것.

그렇게 두 가지 콤플렉스를 가지고 있던 여에스더에게 항상 아름답다는 말과 함께 열렬한 구애를 펼치며 나타난 지금의 남편 홍혜걸. 만난 지 3주 만에 프러포즈, 만난 지 93일 만에 결혼에 골인한 두 사람은 행복한 미래를 꿈꾸었으나 그것도 잠시, 여에스더는 ‘철부지 남편의 무책임한 경제 관념’이라는 한 가지 콤플렉스를 더 얻고 말았다. 홍혜걸은 결혼 이후 숱한 사업에 손을 댔지만 손대는 족족 망하는 일명 ‘똥손’이었던 것. 결국 그는 2001년 당시 6억이라는 큰 빚을 지게 되었고, 여에스더는 한 달에 30번 이상 전국으로 강의를 다니며 빚을 갚기 위해 고군분투해야 했다고. 더구나 과로로 폐에 물이 차는 등 건강까지 악화된 홍혜걸은 2004년, 2-3년간 진행을 맡고 있던 KBS 라디오 프로 ‘건강365’에서 하차하게 되었다는데.

그렇게 남편이 경제활동을 할 수 없게 된 어려운 상황에서 여에스더는 ‘건강365’의 이원규 PD에게 홍혜걸의 후임 MC 자리를 제안받았다. 그 당시 방송계에서는 사투리를 사용하면 MC로 뽑히기 어려웠을 만큼 엄격한 분위기였음에도 이원규 PD는 여에스더를 전적으로 믿고 지지해주었다는데. 어려운 문장이나 단어를 반복적으로 말하게 하고, 시 낭송도 시키며 그녀의 발음 교정을 돕고 ‘최고 미녀 MC’라고 응원해주며 그녀의 자존감을 높여줬던 이원규 PD. 남편을 대신해 고정적인 수입을 유지할 수 있게 해주고 지금의 방송인 여에스더가 있기까지 초석을 다져준 이원규 PD는 그녀 인생의 세 가지 콤플렉스를 극복할 수 있게 해준 은인이라는 것.

하지만 2005년, 여에스더가 ‘건강 365’ 진행을 맡게 된 지 1년이 되었을 때 이원규 PD는 KBS를 퇴사하였고 여에스더는 그 뒤로도 줄곧 사고를 치는 남편의 사업 빚을 갚으며 강의 및 방송 활동과 사업으로 정신없이 바쁘게 지내느라 연락이 끊기고 말았다는데. 이제는 인생의 콤플렉스를 극복하고 성공한 여성 사업가, 능숙한 방송인으로서 자리매김한 지금의 당당한 모습으로 이원규 PD를 만나 늦게나마 감사 인사를 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과연 그녀는 이원규 PD를 만날 수 있을까?

방송은 22일 오후 7시 40분.

동아닷컴 함나얀 기자 nayamy94@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