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스토랑’ 이승철, 이경규 참치피자에 감탄 “평범서 비범 창조”

입력 2020-05-22 22:0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편스토랑’ 이승철, 이경규 참치피자에 감탄 “평범서 비범 창조”

이승철이 이경규 요리실력에 감탄했다.

22일 방송된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통조림 참치를 이용한 오윤아, 이경규, 진성, 이정현의 메뉴 대결이 펼쳐졌다.

이날 오윤아는 참치강된장을, 이경규는 참치 피자를 메뉴로 선보였다. 심사위원은 “이미 참치를 사용한 강된장이 편의점 상품으로 출시됐다”고 반응했다.

반면 이경규의 참치피자는 반응이 뜨거웠다. 편의점 MD는 “평범에서 비범을 만드는 이경규의 능력이 그대로 보인 피자”라고 감탄했고, 이승철 역시 “그동안 무시했던 고추에게 미안하다. 느끼하지 않은 걸 원한다면 참치 피자를 먹으면 될 거 같다”고 극착했다.

결과는 이경규의 승리. 이경규는 “(승리 의자는) 항상 내가 앉는 곳”이라며 자신감을 내비췄다.

동아닷컴 함나얀 기자 nayamy94@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