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애중계’ 탑독 출신 박현호, 트로트 가수 도전… 박현빈 감동의 눈물

입력 2020-05-23 11:3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아이돌 그룹 탑독 출신 박현호가 ‘편애중계’ 출연 소감을 밝혔다.

22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편애중계’에는 탑독 출신 박현호가 출연했다.박현호는 지난 2013년 데뷔한 힙합 아이돌 그룹 탑독의 리드보컬로 활동했던 바다.

이날 박현호는 영탁이 부른 ‘막걸리 한 잔’과 김정수의 ‘당신’을 선곡해 수준급 보컬 실력을 발휘했다. 박현빈과 홍진영도 감탄을 금치 못했다는 후문. 샤방한 박현호의 비주얼에 중계진은 “엄청 잘생겼다”라며 훈훈한 미모를 칭찬했다.

특히 박현빈은 박현호의 애절한 감정 표현에 눈물을 흘렸다. 박현빈은 “좋아서. 이 자리에 앉아 있는 게 너무 기쁘다”라며 감동받은 마음을 전했다.

박현호는 이날 방송 후 “‘편애중계’를 통해 노래를 부를 수 있는 기회를 주셔서 감사하다”라며 “홍진영, 박현빈 선배님 앞에서 정말 오랜만에 방송이라 떨었지만, 최선을 다해 잘하려고 했다. 많은 분들이 방송을 보시고 많이 칭찬해 주셔서 감사하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박현호는 노래 실력은 물론, 귀여운 막춤 타임으로 끼와 스타성을 입증하기도 했다. 방송 이후 포털사이트 검색어 순위에 오르며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한편, 아이돌에서 트로트 가수왕을 꿈꾸는 박현호가 등장하는 MBC ‘편애중계’ 20대 트로트 가수왕 대전은 다음 주에도 계속해서 이어진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