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뉴스 HOT③] 양현석 전 대표 ‘마약투약 무마’ 의혹 재수사

입력 2020-05-27 06:5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양현석. 스포츠동아DB

YG엔터테인먼트의 양현석 전 대표가 소속 그룹인 아이콘의 전 멤버 비아이(김한빈)의 마약투약 혐의를 무마하려고 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서울중앙지검이 다시 수사를 진행한다. 26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강력부(김호삼 부장검사)는 수원지검으로부터 양 전 대표와 비아이의 사건을 넘겨받아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앞서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두 사람을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수원지검에 송치했다. 양 전 대표는 비아이의 마약투약 의혹을 공익 제보한 A씨에게 진술 번복을 강요하고 협박한 혐의다.

[스포츠동아 엔터테인먼트부]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