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코로나19에도 ‘어닝서프라이즈’

입력 2020-07-07 13:5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분기 영업이익 8조1000억…지난해보다 22.73%↑

삼성전자가 2분기에 예상치를 훌쩍 뛰어넘는 8조원 대 영업이익을 올렸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등 좋지 않은 여건에서 이뤄낸 ‘어닝서프라이즈’다.

삼성전자는 매출 52조 원, 영업이익 8조1000억 원의 2분기 잠정 실적을 7일 발표했다. 이는 지난 해 같은 기간보다 매출은 7.36% 감소, 영업이익은 22.73% 늘어난 수치다. 1분기와 비교해서도 매출은 6.02% 감소, 영업이익은 25.58% 증가했다

이는 시장의 예상을 크게 웃도는 수준이다. 증권가 전망치(컨센서스)는 매출 51조 원, 영업이익은 6조원 대였다. 1분기에는 코로나19 영향이 제한적이었지만,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이 선언된 뒤 2분기부터는 타격이 불가피할 것이란 예상이 많았다.

하지만 삼성전자는 관심을 모았던 ‘영업이익 7조원 돌파’를 넘어 8조 원대의 호실적을 냈다. 2분기 영업이익이 8조 원을 넘어선 배경에는 반도체 부문 실적 개선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19로 온라인수업과 재택근무 등 비대면 서비스가 확산하면서 서버 제품을 중심으로 수요가 늘어났을 것이란 분석이다. 또 코로나19 여파로 주춤했던 TV와 가전, 스마트폰 등 세트 부문도 6월 들어 회복했을 것으로 보인다.

3분기에도 코로나19로 위축됐던 세트 부문 수요는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업계는 하반기를 낙관적으로 보고 있지는 않다. 최근 들어 코로나19 재확산 조짐이 점차 더 커지고 있는데다, 미중 무역분쟁 등 여러 악재로 불확실성이 더 커질 수도 있다는 설명이다.

김명근 기자 dionys@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