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자동차 XM3, 칠레로 첫 해외 수출

입력 2020-07-09 10:1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올해 총 140대 칠레 수출 예정
향후 글로벌 시장 수출 확대 기대

르노삼성자동차(대표이사 도미닉시뇨라)가 25일 소형 SUV XM3의 해외 수출 선적을 개시하며 본격적인 해외 시장 확대에 나선다.

르노삼성자동차 부산공장에서 생산된 XM3의 첫 수출 지역은 칠레이며, 첫 선적 물량은 83대다. 르노삼성자동차는 향후 연말까지 추가로 57대를 수출해 올해 총 140대의 XM3를 칠레에 수출할 계획이다.

초도 물량은 칠레 시장 판매를 위한 대리점 전시와 고객 시승 등에 우선적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르노삼성자동차는 올해 칠레 수출을 시작으로 글로벌 시장으로 수출 지역을 확대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XM3는 3월 국내 시장 출시 이후 2개월만에 국내 B세그먼트 SUV 판매 1위를 기록했으며, 올해 상반기에만 총 2만2252대가 판매되며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이해진 르노삼성자동차 제조본부장은 “닛산 로그 이후 부산공장의 차세대 수출 주력 모델로 XM3에 많은 기대를 걸고 있다.”며 ”우수한 상품성으로 치열한 국내 시장에 성공적으로 론칭하며 가능성을 증명한 만큼 부산공장에서 생산한 XM3가 해외 시장에서도 좋은 반응을 이어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원성열 기자 sereno@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