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리 발리볼] 케이타의 높이에 스피드와 신뢰 추가한 KB손해보험

입력 2020-11-19 16: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2020~2021시즌 V리그 남자부 화제의 팀은 KB손해보험이다. 외국인선수 케이타를 뽑고 이상열 감독을 선임한 것이 변화의 전부였지만, 19일 현재 6승2패로 선두권에 있다.

국가대표 세터 황택의 외에는 다른 팀들에서 크게 탐낼 장점이 없는 선수들로 구성됐다는 평가를 받던 팀이 갑자기 달라졌다. 세트마다 롤러코스터를 타거나, 범실로 제풀에 꺾이지도 않는다. 결정력은 눈에 띄게 높아졌고 플레이는 끈적끈적해졌다. KB손해보험의 환골탈태는 V리그에서 외국인선수가 팀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를 잘 보여준다.



탐색전인 1라운드에서 KB손해보험은 케이타의 높은 타점을 잘 활용했지만, 문제점도 드러났다. 공격점유율 58.7%를 찍을 정도로 불균형이 심했다. 1라운드야 비시즌 동안 준비한 체력으로 버텼다지만 문제는 이제부터다. 일주일에 2경기를 치르는 혹독한 6라운드의 장기레이스를 언제까지 버텨낼지는 누구도 알 수 없다.

이 감독은 고군분투하는 케이타를 도와줄 방법을 찾았다. 스피드를 대안으로 선택했다. 2라운드부터 KB손해보험의 플레이에 변화가 생겼다. 황택의가 공격수에게 연결해주는 공이 종전보다 낮고 빨라졌다. 이를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것이 케이타의 공격방식 변화다.

1라운드 때 케이타는 전체 409번의 공격 중 오픈공격 214차례(52%), 후위공격 171차례(42%)를 기록했다. 퀵오픈은 19번(5%)에 불과했다. 하지만 2라운드 2경기에서 케이타는 150번의 공격 중 오픈공격 55차례(37%), 백어택 59차례(39%), 퀵오픈 34차례(23%)를 기록했다. 퀵오픈이 눈에 띄게 늘었다. 이와 함께 토종 레프트 공격수들도 1라운드보다 빠른 공격을 하고 있다. 여기에 시간차공격과 파이프공격, 속공을 섞어 케이타의 공격부담을 최대한 줄여보려고 한다.

13일 OK금융그룹전에선 이 시도가 통했다. KB손해보험의 스피드에 상대의 블로킹이 제대로 대응하지 못했다. 다양한 공격옵션이 터지면서 1라운드의 패배를 설욕했다. 하지만 18일 한국전력전에선 케이타를 이용해 다른 공격루트를 찾겠다는 시도가 1세트만 통했다. 한국전력의 강서브에 리시브가 흔들리면서 역전패했다. 케이타는 무려 9차례나 블로킹에 가로막혔다. 케이타의 공격점유율이 70%를 찍을 정도로 다른 공격옵션이 통하지 않았고, 스피드를 올리는 대신 높이를 낮추면서 새로운 부작용이 드러났다.



시즌 2번째 패배의 충격 속에서 이 감독은 “트레이드는 없다”고 선언했다. 그동안 팀의 전력을 높이기 위해 트레이드를 포함한 여러 방안을 검토했지만, 비시즌 동안 땀을 흘려온 선수들에게 신뢰감을 주는 것이 팀 전력에 더 좋은 영향을 줄 것이라고 판단했다. 이 감독은 대신 “외부수혈은 없지만 치열한 내부경쟁은 필요하다”고 선수들에게 당부했다.

이 감독은 팀의 장점인 케이타의 높이에 황택의의 스피드와 서로의 신뢰, 그리고 치열한 내부경쟁을 버무려 KB손해보험의 배구를 진화시키려고 한다. 이처럼 승패를 떠나 라운드마다 달라지려고 노력하는 배구는 V리그를 더욱 흥미롭게 만드는 요소다.

김종건 기자 marco@donga.con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