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베이 “올해 쇼핑 키워드는 ‘코쿤’”

입력 2020-12-13 17:2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베이코리아가 올해 쇼핑 키워드로 ‘코쿤’을 꼽았다. 코쿤(COCOON)은 누에고치를 뜻하며, 외부 세상과 분리해 자신만의 공간에서 생활하는 사람을 일컬어 ‘코쿤족’이라고 한다. 이베이는 코쿤이 코로나(CORONA), 걱정(CONCERN), 온라인(ONLINE) 3개 단어 앞 글자를 조합한 의미도 있다고 덧붙였다.

이베이가 1월부터 11월까지의 판매 실적을 지난해와 비교해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마스크와 체온계를 포함한 간단한 의료기기와 실버용품 등 건강관련 용품이 4배(286%) 가까이 증가했다. 홈스쿨링이 필수가 되면서 도서와 e교육 상품 판매는 31%, 노트북과 PC 판매는 8% 늘었다. 모니터(18%)와 프린터(22%), PC 영상기기(52%), 태블릿(3%) 등의 판매도 증가했다. 먹을거리나 생필품도 온라인 주문이 대세가 됐다. 식품 판매량은 지난해에 비해 20% 증가했다. 가공식품 판매는 18% 늘었고, 건강식품 판매도 17% 증가했다. 샴푸나 비누, 바디용품을 비롯해 세재, 생리대, 화장지까지 각종 생필품 판매 역시 17% 늘었다. 배달 음식 수요도 2배 이상(126%) 증가했다. 이베이코리아 관계자는 “위드 코로나 시대를 사는 우리들에게 온라인 쇼핑은 이제 선택이 아닌 필수로 자리잡았다”고 말했다.

김명근 기자 dionys@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