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만 약속 안지키냐?”…‘유승준 방지법’에 막말

입력 2020-12-21 06:5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가수 유승준이 이른바 ‘유승준 방지법’에 대해 거칠게 비난하면서 자신과 관련 없는 이슈까지 거론해 또 다른 논란을 불러 모으고 있다. 사진출처|유튜브 영상 캡처

유승준, 유튜브 채널 통해 반발
누리꾼들 “자업자득” 태도 비난
막말은 결국 “자업자득”의 비난으로 이어졌다.

가수 유승준(미국명 스티브 승준 유·44)이 최근 국적 변경을 통한 병역 기피를 막기 위해 더불어민주당 김병주 의원이 발의한 패키지 법안, 이른바 ‘유승준 방지 5법’(국적법·출입국관리법·재외동포법·국가공무원법·지방공무원법)에 대해 강하게 반발했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잇단 막말과 실언으로 거센 비판을 받고 있다. 유승준은 2002년 미국 시민권 취득을 통해 병역을 기피했다는 의혹을 받아왔다.

유승준은 19일 유튜브 채널을 통해 40여분에 걸쳐 관련 법안에 대해 “제가 강간범이냐, 공공의 적이냐, 아동 성범죄냐”라는 거친 표현을 써가며 항의했다. 그는 “약속 지키지 못한 게 죄야? 너네는 평생 약속한 거 다 지키고 사냐?”면서 “나는 나를 지지해주고 사랑해준 내 팬들하고 약속했다. 왜 나라가 나서냐. 군대 가겠다고 그런데 그 약속을 지키지 못했다. 그 과정을 설명하고 자초지종을 설명하려 입국하려던 거 아니냐”고 주장했다. 이어 “제가 청년들에게 허탈감을 느끼게 한다고? 솔직히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황제 휴가’나 조국 전 장관의 말도 안 되는 사태 때문에 허탈해 하는 거 아니냐”라고 말했다.

유승준은 급기야 세월호 참사와 촛불시위, 2002년 6월 중학교 2년생이던 신효순·심미선 양이 미군 장갑차에 치여 숨진 ‘효순이·미선이’ 사건 등을 거론하며 막말을 쏟아냈다. 그는 “민족성 자극해서 효진이·미진이 사건으로 반미감정 부추기고, 세월호 참사와 촛불시위 이용하고 그런 나라가 어디 있나”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신양과 심양의 이름을 ‘효진이·미진이’로 잘못 말한 그는 “촛불시위 내세워 혁명 이뤘다고? 그게 혁명이냐. 피만 흘리지 않았지, 그거 쿠데타다”는 등 비난을 이어갔다.

이에 많은 누리꾼은 주말 내내 “무엇이 잘못인지 되돌아보라”며 그의 태도를 비판했다. 일부는 “세금으로 정치인이 뭘 하는지 걱정은 국민의 의무를 다하는 국민이 할 것”이라고 비꼬았다. 그의 히트곡 ‘나나나’를 작곡한 김형석은 “내 노래를 불러주고 동생으로 맺은 인연이라 사실 그 동안 좀 안쓰럽다 생각했다”면서 “지금 보니 내 생각이 틀렸네. 자업자득, 잘 살아라”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법안을 발의한 김병주 의원은 “병역 의무를 저버린 것은 팬들과 약속을 어긴 것이 아니라 대한민국 헌법을 어긴 것”이라고 밝혔다.

이정연 기자 annjo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