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게임시장 올해 17조 넘어설 듯”

입력 2020-12-21 14:1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콘텐츠진흥원, 대한민국 게임백서 발간
올해 국내 게임시장 규모가 17조 원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은 이같은 내용을 담은 ‘2020 대한민국 게임백서’를 발간했다. 백서에 따르면 2019년 국내 게임산업 매출은 2018년보다 9.0% 증가한 15조5750억 원을 기록했다. 수출액 또한 66억5778만 달러(약 7조7606억 원)로 3.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수입액 규모는 2.5% 감소한 2억9813만 달러(약 3475억 원)로 집계됐다. 진흥원은 2020년 국내 게임시장 규모가 17조 원을 넘어서며 당분간 높은 성장을 이어갈 것으로 전망했다.

분야별로 보면 2019년 모바일게임 매출은 7조7399억 원으로 전체 게임산업 매출의 49.7%를 차지했다. 이어 PC게임은 4조8058억 원(30.9%), 콘솔게임은 6946억 원(4.5%), 아케이드게임은 2236억 원(1.4%)을 각각 기록했다. 모바일, 아케이드, 콘솔 매출은 2018년보다 각각 16.3%, 20.6%, 31.4% 증가했다. 반면 PC게임은 4.3% 감소했다.

한편 2019년 세계 게임시장 규모는 2018년보다 5.0% 증가한 1864억9100만 달러로 나타났다. 한국의 점유율은 6.2%로 미국, 중국, 일본, 영국에 이어 5위를 차지했다. 2019년 한국 게임산업은 약 64억 달러 규모의 무역수지 흑자를 기록했다. 이는 우리나라 전체 무역수지 흑자(389억 달러)의 약 16%에 해당한다.

김명근 기자 dionys@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