딜리버리히어로, 요기요 팔고 배민 품는다

입력 2020-12-29 05:4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DH, 공정위의 조건부 승인 수용
요기요 놓고 인수합병 전쟁 예상
독일 딜리버리히어로(DH)가 경쟁사 배달의민족(배민) 인수를 위해 친자식 요기요를 판다. 28일 공정거래위원회(이하 공정위)가 DH에 배민을 인수하려면 6개월 내 요기요를 매각하라고 명령한 것을 수용한 것이다.

우아한형제들이 운영하는 배민과 DH의 한국 자회사 딜리버리히어로코리아(DHK)가 운영하는 요기요는 각각 국내 1, 2위 배달앱이다. 앞서 DH는 작년 12월 우아한형제들 지분 약 88%를 인수하는 계약을 맺고 공정위에 기업 결합을 신청했다. 이에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은 이날 “배민과 요기요가 결합할 경우 시장 점유율이 99.2%로 압도적인 만큼 경쟁이 제한되고 소비자, 음식점, 배달원 등의 이익이 줄어들 우려가 크다”며 “DH가 DHK 지분 100%를 6개월 내 제3자에 매각하는 조건을 달고 기업 결합을 승인한다”고 발표했다.

결국 DH가 공정위의 명령을 받아들임으로써 점유율 99.2%의 ‘배달 공룡앱’ 탄생은 불발됐다. DH가 6개월 내 요기요 매각을 위해 직접 나설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국내 배달 앱 시장 성장세를 감안하면 요기요 매각을 둘러싼 인수합병(M&A) 전쟁이 펼쳐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정정욱 기자 jja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