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첨단 사양 더한 ‘2021 모하비’ 출시

입력 2021-01-11 10:1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고속도로 주행 보조 Ⅱ, 신형 헤드업 디스플레이 최초 적용
보디 온 프레임 방식의 단단한 차체로 대형 SUV 시장에서 높은 인기를 얻고 있는 기아차 모하비가 첨단 주행 보조 사양을 강화한 2021년형 모델을 선보였다.

2021 모하비에는 기아차 최초로 전측방 레이더를 신규 적용한 고속도로 주행 보조 Ⅱ(HDA Ⅱ, Highway Driving Assist Ⅱ)기능이 탑재됐다.

고속도로 주행 보조 Ⅱ는 고속도로 및 자동차 전용도로에서의 반자율 주행과 방향지시등 스위치 조작 시 차로 변경까지 도와주며, 20km/h 이하의 정체 상황에서도 근거리에서 끼어드는 차량에 대응하는 등 기존보다 더 다양한 상황에서 운전자의 안전한 주행을 돕는다.

모하비에 적용된 고속도로 Ⅱ에는 고속도로 진출입로에서 안전한 주행을 위해 속도를 조절해주는 ‘내비게이션 기반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진출입로’, 평소 운전자 주행 성향을 반영해 차가 스스로 주행하는 ‘운전 스타일 연동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기능까지 탑재해 주행 편의성을 높였다.

이 밖에도 교차로 좌우측에서 다가오는 차량과 충돌 위험이 있을 시 제동을 도와주는 ‘전방 충돌방지 보조-교차 차량’, 차로 변경 상황에서 맞은편에 다가오는 차량과 충돌 위험이 있을 경우 회피 조향을 도와주는 ‘전방 충돌방지 보조-추월시 대향차’, 차로 변경 상황에서 옆 차로의 선행 차량과 충돌 위험이 있을 시 회피 조향을 돕는 ‘전방 충돌방지 보조-측방 접근차’ 기능 등을 추가해 더 안전한 주행이 가능하도록 했다.

신형 헤드업 디스플레이(HUD)도 기아차 최초로 적용했다. 기존 8.5인치에서 10인치로 크기를 확대하고 도로 곡률과 차로 변경을 표시해주는 기능을 더해 사용 편의성을 높였다. 트레일러를 견인할 수 있는 트레일러 히치를 커스터마이징 품목에 새롭게 추가해 최근 차박 트렌드를 반영한 것도 주목할만한 변화다.

2021 모하비 판매 가격은 플래티넘 4869만 원, 마스터즈 5286만 원, 그래비티 5694만 원(개소세 3.5% 기준)이다.

원성열 기자 sereno@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