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음료] 하이트진로, 팝업스토어 ‘두껍상회’ 인기…서울 이어 전국 확대

입력 2021-01-19 11:3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하이트진로(대표 김인규)는 주류 캐릭터샵 ‘두껍상회’를 서울에 이어 전국으로 확대한다고 19일 밝혔다. 두껍상회는 지난해 8월 서울 성수동에 오픈해 70일간 누적방문객 1만여명을j 돌파할 정도로 뜨거운 인기를 얻은 바 있다.

하이트진로는 두껍상회의 인기를 전국으로 이어가기 위해 부산을 택했다.18일 오픈한 부산 두껍상회는 2월 28일까지 전리단길(부산진구 전포동)에서 진행된다. 이번 부산 두껍상회에서는 진로 캐릭터 두꺼비 굿즈를 비롯 하이트진로의 인기 굿즈 및 판촉물 총 90여종을 선보인다. 부산에서만 만나볼 수 있는 부산 시그니처 캐릭터도 추가했다. 매일 12시부터 20시까지 8시간 운영되며, 미성년자의 출입은 제한된다.


하이트진로는 서울, 부산에 이어 대구에서도 어른이 문방구 ‘두껍상회’를 오픈할 예정이다. 1월 27일부터 3월 14일까지 총 47일간 대구 중구 서성로(북성공구골목)에서 두껍상회를 운영할 예정이다.


오성택 하이트진로 마케팅실 상무는 “이번 두껍상회는 소주의 원조 진로와 청정라거 테라를 사랑해주신 지방 고객들에게 보답하는 차원으로 마련했다”며 “전국에서 진로와 테라가 더욱 사랑받는 브랜드로 자리잡기 위해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쳐나가겠다”고 말했다.

원성열 기자 sereno@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