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R 휴먼다큐 ‘너를만났다2’…김정수, 아내와 4년만 재회

입력 2021-01-19 16:3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MBC ‘너를 만났다’가 또 한 번 뭉클한 재회를 성사시켰다.

21일 MBC 창사 60주년 특집 VR 휴먼다큐멘터리 ‘너를 만났다’ 시즌2는 ‘로망스’라는 주제로 김정수 씨와 아내의 재회를 공개한다.

‘로망스’ 편의 주인공 김정수 씨(51)는 4년 전, 병으로 아내를 잃고 다섯 아이와 남겨졌다. 연애 시절 ‘오빠 셔츠의 두 번째 단추가 되어 심장 가까이에 머물고 싶다’던 아내였다. 두 사람의 미래를 알 수 없었던 18년 전 결혼식 날, ‘잘 살아줄게’ 하며 환하게 웃던 아내는 이제 남편 곁에 없다.

제작진은 ‘다시 만난다면 안고 싶고 만지고 싶을 아내. 어떻게 하면, 김정수 씨가 가상현실 속에서 아내를 실감하게 할 수 있을까?’를 끊임 없이 고민했다고. 이에 VR 구현을 맡은 MBC 디자인센터 VFX(특수영상) 팀과 제작진은 부부의 아름다운 만남을 가상현실에서 구현하기 위해 VR의 스토리적 상상력에 도전했다. 같이 돌탑 쌓고 소원을 비는 게임적 요소를 차용하고, VR의 특성인 상호작용을 이용해 간절하고 로맨틱한 ‘부부의 춤’을 준비했다.

만 3년이 지나고, 김정수 씨는 아내와 다섯 아이들이 함께 왔던 추억의 장소들을 찾아다니기로 했다. 엄마에 대한 기억이 별로 없거나, 아픈 모습만 기억하는 아이들에게 행복했던 추억을 일깨워주기 위해서다.

제작진은 아내이자 엄마 성지혜 씨에 대한 가족들의 기억과 남아있는 사진과 동영상, 음성파일을 바탕으로 건강한 모습과 행복했던 기억의 순간을 구현했다. 성지혜 씨의 표정과 몸짓은 연극배우 우미화 씨의 모션 캡처를 통해 아내의 자연스러운 일상적 움직임을 표현했고, 목소리는 남아있는 1분 분량의 음성을 성우와 합성하는 보이스 컨버전(Voice Conversion) 기술을 적용해 최대한 기억 속 목소리와 가깝게 만들었다.

사춘기 딸아이들의 반대에도 ‘아빠는 엄마 그림자라도 보고 싶다며’ 아이들을 설득했다는 김정수 씨. VR에서의 만남은 김정수 씨의 간절함에 대한 응답이 될 수 있을까?

VR휴먼다큐멘터리 <너를 만났다> 시즌2 ‘로망스’ 편은 오는 2021년 1월 21일과 28일 목요일 밤 9시 20분에 방송된다.

동아닷컴 함나얀 기자 nayamy94@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