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명근 부활한 OK금융그룹, KB손해보험 완파하고 2위로 도약

입력 2021-01-19 21:1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9일 의정부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 V-리그‘ 남자부 2위 KB손해보험과 3위 OK금융그룹 경기에서 OK금융그룹 송명근이 공격 득점에 성공한 후 웜업존의 선수들과 기뻐하고 있다. 의정부|김종원 기자 won@donga.com

2·3위의 맞대결에서 OK금융그룹이 활짝 웃었다.

OK금융그룹은 19일 의정부체육관에서 벌어진 ‘도드람 2020~2021 V리그’ 남자부 4라운드 KB손해보험과 원정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0(25-23 25-23 25-19) 완승을 거뒀다. 3연승으로 시즌 16승(7패)째와 승점 42를 기록한 OK금융그룹은 2위로 올라섰다. 선두 대한항공과는 승점 2점차. 반면 4연패를 당한 KB손해보험(13승10패·승점 40)은 3위로 밀려났다.

최근 부진했던 송명근이 17득점(1서브에이스), 73%의 높은 공격성공률로 부활했다. OK금융그룹 석진욱 감독은 차지환과 송명근을 레프트에 투입하는 공격적인 멤버 구성을 택했는데, 그 기대에 걸맞게 두 선수는 왼쪽에서 24득점을 합작했다. 주포 펠리페도 20득점, 공격성공률 63%로 제 몫을 다 했다.

최근 부상선수들이 많지만 이들을 대신해줄 백업 멤버가 부족해 연패에 빠졌던 KB손해보험에는 설상가상이었다. 주포 케이타가 경기 전날 배탈로 링거주사를 맞았다. 김정호도 발가락 염증을 참고 뛰는 등 정상이 아니었다. 결국 여기서 승패가 갈렸다.

1세트. 배탈의 영향인 듯 케이타의 공격 파워가 평소보다 떨어졌다. 3득점에 그쳤고, 공격성공률도 30%로 낮았다. 6득점, 75% 공격성공률의 김정호가 버텼지만 혼자서는 역부족이었다. 앞서가던 OK금융그룹은 17점에서 따라잡혔다. 이후 팽팽한 공방전이 전개됐다. 1세트의 승패는 22-22에서 OK금융그룹 부용찬의 디그가 갈랐다. KB손해보험 정동근의 공격을 잡아낸 뒤 펠리페의 오픈공격으로 기를 꺾었다. 11득점, 73% 공격성공률의 펠리페는 24점째 공격도 성공시키는 등 1세트를 지배했다.

2세트도 양상은 비슷했다. OK금융그룹이 앞서갔지만, 범실 탓에 18점에서 따라잡혔다. KB손해보험은 20-22에서 여민수의 서브에이스로 추격의 계기를 잡았다. 하지만 22-23에서 케이타의 백어택이 진상헌의 블로킹에 걸렸다. 4득점의 펠리페가 차지환의 2단 연결을 오픈공격으로 성공시켜준 덕분에 OK금융그룹이 또 세트를 따냈다. 송명근은 7득점·공격성공률 78%, 차지환은 4득점·공격성공률 100%를 기록하며 석 감독의 선택이 탁월했음을 입증했다.

3세트는 OK금융그룹이 5-5 이후 추격을 허용하지 않고 일방적으로 앞서간 끝에 마무리했다. 17득점, 공격성공률 42%에 그친 케이타의 화려한 세리머니가 경기 내내 침묵하자 KB손해보험의 기세는 끝내 살아나지 않았다.

의정부|김종건 기자 marco@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