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 온’ 강태오, 떠오르는 로코 천재계의 샛별

입력 2021-01-22 09:0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런 온’ 강태오가 이영화 역을 통해 ‘로코 천재’로 떠오르고 있다.

21일 방송된 JTBC 수목드라마 ‘런 온’에서 이영화(강태오)는 어디로 튈지 모르는 ‘팝콘 매력’을 어필하며 서단아(최수영)를 사로 잡았다.

이날 이영화는 서단아와 키스 후 눈물을 쏟아내는 모습으로 시청자를 놀라게 했다. 마음의 문을 닫자 비로소 변하기 시작한 서단아에게 상처받은 마음을 드러내며 감정을 터뜨린 것. 이영화는 서단아의 마음을 꿰뚫으며 “내가 맘대로 끝낸 거에 꽂힌 거잖아요, 나한테 꽂힌 게 아니라”라며 답을 정하지 못하고 갈팡질팡하는 서단아에게 원망의 눈초리를 보냈다.

끝내 돌아서는 이영화를 잡아챈 서단아에게 눈물이 그렁한 채로 흔들리는 마음을 고백하며 여전히 직진 모드의 불씨가 살아있음을 보여주기도. 애써 서단아에 대한 마음을 접은듯 했던 이영화는 치킨 한 마리에 무장해제되며 웃음을 자아냈다. 퉁퉁 부은 눈으로 치킨을 들고 서단아에게 “남은 다리도 제가 먹어요?”라며 귀여운 질문을 건네는 이영화의 통통튀는 매력은 광대 승천 미소를 유발했다.

예측불허 전개를 펼친 이영화는 결정적 순간 진지함을 장착하고 서단아에게 마음을 정한 후 시작하자며 선을 그었다. 이영화에 대한 마음을 확신하지 못하는 서단아에게 "답 찾으면 연락 주세요"라며 돌아섰다. 서단아의 답은 결국 이영화였고, 고백을 받아 낸 이영화는 서단아를 한 품에 끌어안으며 단화 커플의 로맨스에 시작점을 찍었다.

강태오가 아닌 이영화는 상상할 수 없다. 독보적인 연기 변주로 무한 매력을 발산하고 있는 강태오에게 끊임없는 호평이 쏟아지고 있는 상황. 사랑에 빠지고 사랑이 시작되는 과정을 유연한 감정 열연으로 그려내며 유일무이한 캐릭터를 완성시킨 강태오 표 로맨스가 안방 설렘 지수를 폭발시키고 있다.

순수한 모습부터 상처 입은 모습, 다크한 면에 이은 본투비 러블리 면모까지 감정의 진폭을 자유자재로 오가며 눈 뗄 틈 없는 매력만점 캐릭터를 생성해낸 강태오만의 색으로 채워진 이영화에게 시청자 역시 푹 빠져들었다.

사진=JTBC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