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수하물 탑재 안내 서비스 해외 15개 노선 확대

입력 2021-01-25 12:5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수하물 정상 탑재시 모바일 앱으로 알림
유럽, 미주, 대양주 등 15개 노선서 실시
대한항공은 해외에서 인천공항에 도착하는 15개 노선에 대해 ‘수하물 탑재 안내서비스’를 25일부터 확대 실시한다.

‘수하물 탑재 안내 서비스’는 고객에게 항공기 탑승시점에 위탁 수하물이 항공기에 잘 실렸는지 스마트폰으로 알려주는 서비스다. 대한항공은 지난해 6월1일부터 인천공항을 출발하는 모든 국제선 항공편에 대해 서비스를 실시했다. 7월부터는 뉴욕, 댈러스, 밴쿠버 등 미주 출발 6개 노선에도 서비스를 확대했다.

이번에 수하물 탑재 안내서비스가 추가 실시되는 노선은 유럽 4개(프랑크푸르트, 암스테르담, 파리, 비엔나), 미주 6개(라스베이거스, 보스턴, 시애틀, 애틀랜타, 워싱턴, 호놀룰루), 대양주 3개(브리즈번, 시드니, 오클랜드) 및 두바이, 홍콩 등 15개다.

서비스는 승객이 탑승하는 항공기에 위탁 수하물이 정상탑재되는 순간 안내 메시지가 전송된다. 메시지는 대한항공 모바일 앱 대한항공 My의 알림함 또는 수하물 조회 메뉴에서 확인할 수 있다. 스카이패스 회원은 대한항공 My 설정에서 푸시 알림에 동의를 할 경우 탑승전 자동으로 안내 서비스를 받을 수 있어 편리하다.

대한항공은 올해 안으로 모든 국내, 해외 공항을 이용하는 고객들이 ‘수하물 탑재 안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스포츠동아 김재범 기자 oldfiel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