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한텐 말해도 돼’전수민 “김경진에 내가 먼저 스킨십”

입력 2021-01-26 10:1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언니한텐 말해도 돼’전수민 “김경진에 내가 먼저 스킨십”

모델 전수민이 남편 김경진과의 연애 스토리부터 결혼 생활의 고충까지 모두 털어놓는다.

26일 밤 9시 방송되는 SBS플러스 ‘언니한테 말해도 돼’에는 모델 전수민이 찐언니들을 찾아온다.

8개월 차 신혼생활 중인 전수민은 “남편을 두 번째 만났을 때 내가 먼저 손을 잡았다”고 고백한다.

“김경진의 어떤 매력에 끌렸냐?”라는 질문에 전수민은 “남편이 매일 중국어를 공부하거나 피아노 치고 있는 영상을 보내줬는데 건강한 취미 생활을 하는 모습이 매력적이었다”고 말하며 김경진을 향한 애정을 드러낸다.

이 같은 고백을 한 전수민은 “막상 결혼하고 보니 남편은 취미 생활이 우선이라 나는 제 3자가 된 것 같다”라고 고민을 토로해 언니들을 놀라게 한다. 결국 언니들은 김경진을 불러내 “아름다운 아내를 왜 외롭게 하냐”며 질타 했고 김경진은 언니들 앞에서 진땀을 뺐다는 후문이다.

결혼 8개월 만에 전수민을 외롭게 만든 김경진의 취미는 무엇일지 26일 밤 9시 SBS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서 확인할 수 있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