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굳건한 선두’ 고진영 1위 수성, 한 계단씩 밀려난 박인비와 박성현

입력 2021-03-02 13:3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고진영(26)이 견고하게 ‘넘버 1’ 자리를 지킨 가운데 박인비(33·KB금융그룹)와 박성현(28)은 한 계단씩 순위가 내려갔다.



2일(한국시간) 발표된 여자골프 세계랭킹에서 1위 고진영은 9.22점으로 2위 김세영(28·미래에셋·7.73점)을 1.49점 차로 여유있게 따돌렸다. 2019년 7월 이후 1년 8개월 째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는 고진영은 올 시즌 첫 출전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게인브리지 LPGA에서 4위를 차지하며 안정적인 기량을 과시했다. 게인브리지 LPGA에서 우승한 넬리 코다(미국·7.45점)가 박인비(6.56점)를 4위로 밀어내고 3위로 올라섰다. 대니엘 강(미국) 5위(6.28점), 브룩 헨더슨(캐나다) 6위(5.58점), 하타오카 나사(일본) 7위(5.43점), 호주 교포 이민지는 8위(5.08점)에 랭크됐다.

한국은 김효주(26·롯데)가 4.90점으로 9위를 지킨 가운데 박성현은 4.46점으로 11위로 한 계단 내려갔다. 박성현에 이어 이정은6(25·대방건설)가 12위(4.13점)에 자리했다.


눈길을 끈 건 전인지(27·KB금융그룹)였다. 지난 1월 새 시즌 LPGA 투어 개막전으로 열린 다이아몬드 리조트 챔피언스 토너먼트에서 단독 4위를 차지한데 이어 두 번째 대회 게인브리지 LPGA에서 공동 8위에 오르며 2개 대회 연속 ‘톱10’ 성적을 낸 전인지는 지난주 61위보다 2계단 상승한 59위(2.02점)가 됐다. 개인 최고 랭킹이 2016년 3위였던 전인지는 지난해 공동 7위 두 차례가 최고 성적이었고, 2020년 말 세계랭킹은 62위였다.

김도헌 기자 dohone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