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지병원, 정부 지정 ‘치매 뇌은행’ 선정

입력 2021-03-11 11:1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020년 6월 열린 명지병원 뇌은행 발족 기념 심포지엄

삼성서울병원 서울대병원, 부산대병원 이어 4번째
뇌 기증과 부검 통한 치매원인 파악, 치료법 연구
명지병원은 10일 보건복지부가 지정하는 ‘치매 뇌은행’ 사업 대상자로 선정됐다. 정부가 치매 뇌은행 지정 사업을 시작한 이래 삼성서울병원(2016년), 서울대병원(2017년), 부산대병원(2018년)에 이어 4번째다.

치매 뇌은행은 치매 뇌조직 확보 및 뇌기증 등록을 통해 치매연구 인프라를 구축하고, 체계적인 치매연구 및 뇌조직 및 임상자원(뇌영상, 뇌척수액, 혈액 등) 수집 및 관리, 치매 연구 활성화를 위한 뇌자원 분양 등의 역할을 담당한다. 특히 뇌질환 사망자의 부검을 독려하고, 다양한 부검사례가 축적되면 질환별 통계작업을 바탕으로 의료정보 데이터베이스화도 진행한다.

명지병원은 지난해 6월 퇴행성 뇌질환을 비롯한 다양한 뇌질환 환자와 가족의 사후 뇌조직을 기증받아 뇌은행을 발족했다. 발족 9개월여 만에 정부의 지원기관으로 지정을 받은 명지병원 뇌은행은 이달 중 부검실을 비롯한 관련 시설을 확충하고 본격적인 사업에 착수할 계획이다. 이미 국가 지원사업을 시행하고 있는 삼성서울병원과 서울대병원 치매 뇌은행 등과도 긴밀한 협력을 통해 국가의 치매 연구 활성화에 기여할 방침이다.

명지병원 치매 뇌은행장 한현정 교수(신경과)는 “이미 해외에서는 뇌 부검을 통한 치매진단이 보편화됐지만 국내는 매장을 중요시 하는 문화적 요인으로 인해 연구가 뒤쳐져 왔다”며 “뇌 부검을 통해 사후 진단이 이뤄지면 남은 가족들은 치매 발병가능성을 미리 가늠하고 예방할 수 있고 기증된 뇌 조직은 연구에 활용돼 의학 발전을 이끌 수 있다”고 강조했다.

스포츠동아 김재범 기자 oldfiel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