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랜드하얏트제주 완판 행진, 현대홈쇼핑서도 9000여실 매진

입력 2021-03-29 13: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CJ오쇼핑, 현대홈쇼핑까지 누적 2만5000실 기염


국내 첫 도심형 복합리조트 제주드림타워의 그랜드하얏트제주가 또 한번 홈쇼핑에서 완판 기록을 세웠다.

제주드림타워를 운영하는 롯데관광개발에 따르면 28일 오후9시35분부터 현대홈쇼핑에서 진행한 객실 패키지 방송이 70분 만에 9048실 판매를 기록했다. 롯데관광개발은 이에 앞서 CJ오쇼핑에서 2월14일과 3월6일 두 차례 진행한 객실 패키지 방송에서도 1만6000실 판매를 기록했다. 그랜드하얏트제주는 한달 조금 넘는 기간 동안 3차례의 홈쇼핑 방송에서 누적 2만5000실을 판매하는 기염을 토했다.



이번 현대홈쇼핑 방송의 객실 패키지는 4월 4일부터 7월11일까지 이용할 수 있는 상품이다. 올스위트 럭셔리룸(65㎡) 숙박과 조식, 녹나무, 제주 핫팟, 카페8 등의 레스토랑에서의 디너세트(3곳 중 택 1) 등으로 구성했다.

롯데관광개발 측은 “각종 SNS를 통해 모든 객실에서 제주 바다와 한라산, 제주 시내 및 공항을 내려다보는 압도적인 전망과 스케일에 대한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면서 “193회의 홈쇼핑 판매를 진행해 누적 이용객 20만 명을 기록한 롯데관광개발의 오랜 홈쇼핑 노하우도 빛을 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제주공항에서 10분 거리의 제주드림타워는 모던 코리안 라이프스타일을 지향하는 국내 첫 도심형 복합리조트로 지난해 12월18일 개장했다. 제주 최고 높이(38층 169m) 건물로 1600개의 올스위트 객실, 미슐랭 3스타 셰프 등이 포진한 14개의 레스토랑&바, 제주 바다와 제주공항을 내려다보는 8층 풀데크와 국내 첫 K패션 쇼핑몰 등이 있다.

스포츠동아 김재범 기자 oldfiel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