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주년 맞은 내셔널바둑리그…4월 24일 대구에서 개막

입력 2021-04-16 20:0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전국 시도 16개 팀, 150여 명 선수단 참가
올해로 10주년을 맞이한 국내 최대 규모의 아마추어 바둑대잔치 내셔널바둑리그가 4월 24일 개막한다.


‘2021 컨디션배 내셔널바둑리그’의 개막식과 1~3라운드가 4월 24일과 25일 이틀 동안 대구 덕영치과병원 7층 대강당에서 열린다. 올해는 전국 각 시·도를 대표하는 150여 명의 선수단이 참가한 가운데 막이 오른다.

이번 시즌에는 지난해 우승팀 대구바둑협회를 비롯해 부산 이붕장학회, 서울 푸른돌, 인천바둑협회, 제주특별자치도, 화성시, 순천만국가정원, 서울 압구정, SG아산 아름다운CC, 함양 산삼, 서울 아비콘포에버, 부천 판타지아, 서울 에코 외에 신생팀 YES평창, 의정부 행복특별시, 포항시 등 16개 팀이 참가한다.

창설 10년차를 맞이한 ‘2021 컨디션배 내셔널바둑리그’는 4월부터 7월까지 4개월 동안 전국을 순회하는 지역 투어를 통해 총 15라운드 경기를 벌여 순위를 확정 짓게 된다. 4월 대구광역시를 시작으로 5월 의정부, 6월 평창, 지역투어를 가진 후 7월 인천에서 정규리그 마지막 라운드를 치를 예정이다.

지난해 우승팀 대구바둑협회의 송홍석 감독은 “지난해에 비해 전체 팀이 줄어들면서 각 팀마다 전력은 오히려 상승했다. 16개 팀 전력은 종이 한 장 차이라고 생각하지만 그래도 우승후보 세 팀을 꼽으라면 함양 산삼, SG아산 아름다운CC, 서울 압구정 팀의 전력이 나아 보인다”고 평가했다.


SG아산 아름다운CC 김정환 감독은 지난해 우승팀 대구바둑협회를 비롯해 서울 아비콘 포에버, 서울 에코, SG아산을 우승을 다퉈볼 만한 4강으로 예상했다.

‘2021 컨디션배 내셔널바둑리그’는 16개 팀이 정규리그 15라운드 120경기, 총 600국을 치러 상위 8개 팀이 포스트시즌에 진출하며, 8강 스텝래더 토너먼트 대결을 통해 최종 우승팀을 결정한다.
경기는 5인 단체대항전으로 진행되며 각 팀의 주니어 간, 시니어(또는 여자) 간 대결을 펼치고 제한시간은 각자 30분에 30초 초읽기 3회다. 대회 총 상금은 1억 원이다.

‘2021 컨디션배 내셔널바둑리그’는 (사)대한바둑협회가 주최·주관하고 HK이노엔(주)이 타이틀후원하며 문화체육관광부와 국민체육진흥공단이 재정 후원한다.

양형모 기자 hmyang030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