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지현 이혼설·한예슬 남친 과거? “너 고소!”

입력 2021-06-04 06:5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3일 톱스타 전지현(왼쪽)과 한예슬이 자신들의 사생활과 관련한 일각의 무분별한 의혹 제기에 강력히 대응할 것임을 선언했다. 스포츠동아DB

여배우들, 무분별한 ‘사생활 루머’에 적극 대응 눈길

유튜버 주장에 전지현 이혼설 확산
전지현 “허위사실 유포 법적 조치”
한예슬 남친은 유흥업소 직업 논란
“과거 배경보다 지금 내 감정 중요”
톱스타 전지현과 한예슬이 자신들의 사생활과 관련한 일각의 엇나간 시선에 당당하고 적극적으로 맞섰다. 일부의 무분별한 의혹 제기에 “사실이 아니다”는 입장을 넘어 구체적인 해명을 내놓으며 향후 강력한 법적 대응까지 예고했다. 자신들의 사생활에 대한 세간의 의혹 어린 시선이 확산하는 것을 차단하려는 의지로 읽힌다. 하지만 이 같은 상황이 일부 연예인에게만 해당하지 않을 수 있다는 점에서 두 스타의 향후 대응 움직임에 연예계 안팎의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전지현 남편 “젼젼 남푠하고 싶어!”
3일 전지현은 남편인 알파자산운용 최준혁 대표와 ‘별거설 및 이혼설’에 휘말렸다. “전지현 남편이 운영하는 펀드가 압도적 1위가 됐다는 기사가 떴을 때 전지현 남편 하기 싫다며 집을 나갔다”는 일부 유튜버의 주장이 이날 나왔기 때문이다.

이에 최 대표는 휴대전화 메신저 프로필 배경화면을 인기 만화 ‘슬램덩크’를 패러디한 사진으로 채웠다. 그는 ‘전지현 남편 하기 싫다’는 언급을 꼬집으며 “젼젼(전지현) 남푠(남편)하고 싶어요!”라는 문구를 해당 패러디 사진에 담아 공개했다. 자신과 아내 전지현을 둘러싼 세간의 루머가 “사실이 아니다”는 입장을 재치 있게 강조한 셈이다.

전지현은 소속사 문화창고를 통해 “이혼설 및 별거설과 관련한 루머는 그 어떤 내용도 사실무근임을 분명히 밝힌다”고 말했다. 이어 “온라인과 유튜브 및 지라시(사설정보지)에서 파생된 의도적인 악성 루머가 생성 및 게시됐다”면서 “정확한 사실관계 규명을 통해 사실과 다른 기사 및 댓글 등 허위사실 유포에 강력한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한예슬 “남친 배경보다 감정이 더 소중”

한예슬 역시 이날 SNS를 통해 남자친구의 과거 행적에 관한 일부의 주장에 세밀한 해명을 내놓았다. 그는 남자친구 류모씨가 불법 유흥업소에서 일했다는 의혹을 받아왔다.

한예슬은 류씨가 연극배우 출신으로 “(불법 유흥업소가 아닌)가라오케에서 일했던 적이 있다”면서 “몇 년 전 지인들과 간 곳에서 그를 알게 됐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제가 사랑의 감정을 느끼게 된 건 작년 9월”이라면서 당시는 류씨가 “그 직업을 그만두고 난 후”라고 말했다. 또 “시간의 흐름 속에 여자로서 한예슬도 소중하고 싶어 남자친구의 배경보다 제 감정이 느끼는 대로 지내왔다”며 그동안 과정을 밝히는 심정을 털어놓았다.

이와 함께 2018년 클럽 버닝썬 사건에 연루됐다는 항간의 의혹에 대해서도 “경찰, 검찰이 밝혀주길 제가 더 원하고 있다”며 부인했다. 한예슬도 향후 자신에 관한 “허위사실과 악성 댓글들은 고소 들어간다”면서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전지현과 한예슬은 이처럼 톱스타로서 자신들의 이미지가 다소 훼손될 수 있는 상황에 맞닥뜨려서도 당당한 태도를 드러냈다. 한 연예관계자는 “사생활 관련 악성 루머 등에 대해 적지 않은 연예인들이 그동안 ‘사실이 아니다’는 해명에 그치며 소극적으로 대응해온 것도 사실이다”고 말했다. 이어 “허위의 의혹 제기라면 이에 더욱 적극적이고 선제적으로 해명하고 대응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윤여수 기자 tadada@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