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사자기 7일차] 송구 미스가 가른 승부…충암고, 율곡고 꺾고 16강

입력 2021-06-07 16:0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7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32강 율곡고와 충암고의 경기가 열렸다. 4회말 무사 1루 충암고 김승현의 번트 때 율곡고 포수 엄기환이 2루 실책을 틈타 홈으로 파고든 타자주자에게 득점을 허용하고 있다. 목동 | 주현희 기자 teth1147@donga.com

상대 실책을 놓치지 않은 충암고가 16강 고지에 올랐다.


충암고는 7일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동아일보사, 스포츠동아,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공동주최) 7일째 율곡고와 2회전에서 7-0, 7회 콜드게임 승을 거뒀다. 윤영철(5.1이닝 10삼진 무실점)과 이주형(1.2이닝 무실점)이 7이닝을 깔끔하게 틀어막았고, 타선에선 5번타자 우익수 김선웅이 4타수 2안타 2타점으로 활약했다.


집중력에서 갈렸다. 충암고는 2-0으로 앞선 4회말 무사 1루서 9번타자 김승현에게 번트를 지시했다. 연이은 실패로 볼카운트 1B-2S까지 몰렸지만 스리번트를 감행했다. 김승현의 번트 타구는 투수 정면으로 향했으나, 율곡고 선발 이준혁이 송구 실책을 범했다. 유격수 장민호를 빗겨간 송구는 외야로 향했는데, 중견수 유현종마저 이를 흘렸다. 그 사이 1루주자는 물론 타자주자까지 홈을 밟았다. 4회말에만 대거 4득점한 충암고는 6회말 1득점으로 콜드게임을 완성했다. 이영복 충암고 감독은 “투수 윤영철과 이주형이 완벽히 던져준 덕에 깔끔한 승리를 거뒀다. 16강전에도 선수들끼리 똘똘 뭉쳐서 좋은 성적을 내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열린 또 다른 2회전 경기에선 서울컨벤션고가 안산공고를 8-1, 7회 콜드게임으로 눌렀다. 서울컨벤션고는 4회말 3타자 연속 기습번트 안타로 무사만루 기회를 잡았고, 신동준과 강산의 연속 적시타로 승부를 갈랐다. 충암고와 서울컨벤션고는 9일 목동구장에서 16강전을 펼친다.

목동 | 최익래 기자 ing1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