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위험천만한 선수촌 감염 대책, 도쿄 조직위의 설명은?

입력 2021-07-13 13:4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2020도쿄올림픽에 출전하는 선수들이 생활하는 선수촌이 13일 개촌했다. 이날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개촌식 및 공식 취재가 진행되지 않아 조용한 분위기에서 선수들이 입촌했다.

이 같은 분위기는 선수촌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할 수 있다는 불안감과도 궤를 같이한다. 1만8000여명을 수용할 수 있는 선수촌(총 21동)의 방역에 대해 이미 여기저기에서 우려를 나타낸 바 있다. 발열 시 클리닉 시설은 한 곳에 불과하고, PCR 검사가 가능한 장소도 2곳뿐이어서 집단감염에 취약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12일 일본의 야당 3당(입헌민주당·공산당·사민당)이 도쿄올림픽조직위원회를 방문해 실시한 청문회에서도 뚜렷한 대책이 나오지 않아 불안감이 증폭되고 있다. 조직위는 이 자리에서 밀접접촉자의 분류와 관련해 “선수촌 내에서 코로나19 밀접접촉자로 분류된 선수 및 관계자는 촌내 10~20개의 빈 방에 숙박한다”며 “방이 부족할 경우 인근의 호텔을 확보한다”고 설명했다.

조직위는 그러나 밀접접촉자의 행동 제한 내용에 대해선 “각국 선수단의 방침에 따른다”고만 밝혔다. 정확한 세부지침이 마련되지 않았다는 뜻이다. 만약 밀접접촉자가 나온 국가의 선수단이 심각성을 인지하지 못하고 느슨하게 대응할 경우 대형 악재로 확대될 수 있다.

실제로 이미 도쿄에 도착한 일부 국가의 선수단에서 확진자가 나왔다. 지난달 우간다 선수 2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고, 최근에는 하네다공항 검역소에서 세르비아 조정선수 1명이 PCR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보였다. 특히 우간다 선수단에서 여러 명이 밀접접촉자로 분류돼 불안감이 커졌다. 청문회에 참석했던 야마다 가즈노리 중의원(입헌민주당)은 “밀접접촉자를 명확하게 분리하지 않아 추후 확진자가 발생하면 집단감염으로 번진다”고 우려를 드러냈다.

한국 선수단에서도 이와 관련한 문제를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은 “질병관리본부를 통해 충분히 교육하고, 선수들이 스스로 주의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강산 기자 posterbo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